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교육

삼육대 총동문회장 임종성 화백, '장학기금 마련' 전시회

작품 200여점 전시…소품부터 6m 초대형 작품까지

(서울=뉴스1) 정지형 기자 | 2021-04-07 15:16 송고
임종성 화백.(삼육대 제공)/뉴스1 © 뉴스1

삼육대는 총동문회장인 초강(初江) 임종성 화백이 장학사업과 동문회 기금 마련을 위한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임 화백은 14일부터 다음 달 13일까지 삼육대 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自然, 그 자연 속으로'를 주제로 개인전을 연다.

개교 115주년을 기념한 기획전이자, 삼육대 박물관이 준비한 올해 첫 초대전이다.

임 화백은 이번 전시회에서 200여점에 이르는 작품을 내놓을 계획이다. 아기자기한 소품부터 최대 6m에 달하는 초대형 작품까지 모두 한 자리에 파노라마처럼 펼쳐낸다.

삼육대는 "그간 자연의 생명력과 향기, 순리, 고향, 순환, 환희의 순간을 그려왔던 작가의 작품세계를 한눈에 들여다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 화백은 1966년 제1회 개인전을 시작으로 총 21회의 개인전을 열었다.

리즈 갤러리 기획전을 비롯해 한국현대미술 독일 괴테 연구소 초대전 등 총 250여회의 단체전과 국제전에 작품을 출품했다.

임 화백은 1998년 삼육의명대(삼육대로 통합)에 임용된 뒤 2013년 정년퇴임할 때까지 문화예술대학장 등을 역임했다.

이번 전시 개막식은 개막일인 14일 오후 5시에 진행된다. 작품 판매 수익금은 전액 장학사업과 동문회 기금으로 기탁할 예정이다.

/뉴스1



kingkong@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