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지수, 학폭 일삼던 일진" 폭로…하루새 4번째 피해자 등장(종합)

소속사 "사실 확인 중"에도 가해자 지목 글 잇따라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1-03-03 07:46 송고 | 2021-03-03 09:43 최종수정
배우 지수 © News1
배우 지수(28·본명 김지수)의 학교 폭력 의혹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 지수 측은 "사실 여부를 확인 중"이란 입장을 전했으나, 추가 주장이 이어지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2일 지수와 중학교 동창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배우 지수는 학교폭력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에서 A씨는 지수를 비롯한 일진 무리들에게 학창 시절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졸업앨범과 졸업증명서를 증거로 제시했다.

A씨는 "김지수는 당시 또래보다 큰 덩치를 가졌다. 2007년 중학교 2학년부터 본격적으로 학교 일진으로 군림하여 학교에서 온갖 악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특히 A씨는 자신이 학폭 피해자라며 "중3 때 왕따, 폭력, 협박, 모욕, 욕설 등 온갖 학폭을 당했다. 또한 지수가 A씨가 아닌 다른 학생들에게도 BB탄 총을 쐈다고 이야기했다.

A씨는 해당 글의 내용은 자신이 모두 직접 겪은 일이라며 더 심하게 학교 폭력을 당한 이들도 많다고 재차 주장했다. 그러면서 "내가 바라는 건 보상도 아니고 사과도 아니다. 이미 모든 걸 겪었고, 돌이킬 수 없는 일에 사과 따윈 필요없고, 진심이라고도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하고 싶은 게 연기라면 해라. 다만 그 이름 앞에 '학교폭력가해자'라는 타이틀은 평생 가슴에 품은 채 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지수의 소속사 키이스트 관계자는 이날 뉴스1에 "올라온 글을 확인했다"며 "현재 사실 여부 확인 중"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지수에 대한 학폭 의혹 제기가 이어졌다. 또 다른 피해자라 주장하는 B씨는 A씨의 글에 댓글을 남기고 중학교 1학년 때 지수에게 농구 경기에서 지자 욕설과 폭행을 했다고 했다. 또 다른 피해자의 누나라 본인을 소개한 C씨는 동생이 지수에게 학폭 피해를 당해 전학을 가고 싶어했을 정도라고 글을 남겼다. 중학교 3학년 때 피해를 입었다는 D씨는 지수가 언행폭행의 주범이라고 주장했으며, E씨는 지수가 동급생들에게 시비를 거는 등 도를 넘는 행동을 했다고 밝혔다.

한편 지수는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 출연 중이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