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전ㆍ충남

청양 생태공원 갈대숲서 모녀 변사체 발견…10대 딸은 알몸 상태(종합)

'모녀 새벽에 집에서 나갔다'는 남편 진술 확보

(대전ㆍ충남=뉴스1) 조문현 기자 | 2021-01-31 18:59 송고 | 2021-02-01 06:58 최종수정
© News1 DB

충남 청양 생태공원 갈대숲에서 여성 시신 2구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1일 충남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25분쯤 청양군 지천생태공원 갈대숲에서 여성 시신 2구가 발견됐다.

공원을 지나던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숨진 두 사람은 모녀 관계로 경찰은 40대와 10대라고 설명했다.

발견 당시 딸은 알몸 상태였지만 두 사람 모두 큰 외상은 없는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이들 모녀가 이날 새벽 집에서 나갔다는 남편의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 관계자는 “타살 등 다양한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수사하고 있다”며 "정확한 사인을 가리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고 밝혔다.


cho7112@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