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땅만빌리지' 그리, 父 김구라에 "인생을 대충 살려고 해" 폭소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21-01-28 23:08 송고 | 2021-01-29 00:18 최종수정
KBS 2TV '땅만빌리지' 캡처 © 뉴스1

'땅만빌리지' 래퍼 그리가 아빠 김구라에 대한 '팩폭'으로 웃음을 줬다.

28일 오후 방송된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땅만빌리지'에서 김구라, 그리 부자는 둘만의 대화를 나눴다.

그리는 "여기서 진짜 많이 배우고 간다. 난 여기서 처음 하는 게 너무 많다. 올 때마다 새롭다"라고 털어놨다. 김구라는 고개를 끄덕였다. 이어 "난 (김)병만이랑 방송을 처음 하는데 병만이가 열심히 하니까 좋더라"라고 말했다.

그리는 아빠를 향해 "여기 와서 처음 해본 거 뭐 있어?"라고 물어봤다. 그러자 김구라는 "다 해봤다"라더니 "의지가 없어서 그렇지"라고 솔직히 밝혀 웃음을 샀다. 그리는 곧바로 "그러니까 (의지를) 좀 가지면 안돼?"라고 받아쳤다.

김구라는 "의지 가지려고. (유)인영이 집 보고 쇼크 먹었다. 아 집은 저렇게 꾸며야 하는데 우리집은 이게 뭐냐 싶더라"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김구라는 "너도 책임이 있지 않냐"라고 했다. 그리는 "난 아니다. 아빠는 반만 하지 않냐. 너무 인생을 대충 살려고 해"라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김구라는 자신도 지금까지 한 일이 많다고 해명하면서 "무시하면 안돼"라며 멋쩍어했다.


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