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전ㆍ충남

"생 마감하고 싶어요"…생방 중 문자, 청취자 목숨 구한 라디오 피디

대전교통방송 황금산 피디, 생방송 중 전문가·경찰에 도움 요청

(대전=뉴스1) 김종서 기자 | 2021-01-14 11:15 송고 | 2021-01-14 11:41 최종수정
라디오 생방송 중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한 청취자의 목숨을 구한 대전교통방송 황금산 피디 (대전교통방송 제공) © 뉴스1

“삶이 너무 힘드네요. 생을 마감하고 싶습니다. ‘비지스의 홀리데이’ 틀어주세요.”

라디오 생방송을 진행하던 중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한 청취자를 극적으로 구해낸 라디오 피디의 사연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지난 8일 오후 10시16분 황금산 피디가 진행하던 대전교통방송 생방송 중 한 청취자의 심상치 않은 문자가 도착했다.

황 피디는 쏟아지는 메시지들 사이에서 이를 놓치지 않았고, 혹시나 하는 마음에 청취자를 달래가며 전문상담가에게 도움을 청했다.

그러나 청취자가 상담가의 전화를 받지 않자 결국 대전경찰청에 상황을 설명한 뒤 위치추적을 부탁했고, 결국 충남 부여에서 극단선택을 시도한 청취자를 무사히 구조할 수 있었다.

황 피디는 “수많은 문자 속에서 유독 눈에 밟히는 내용들이 있다. 이번 사연은 도와달라는 소리로 들렸다”며 “소중한 생명이 세상으로 돌아오는데 미약하나마 힘을 보탠 것 같아 다행이다. 30년 피디생활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청취자는 지난 12일 밤 황 피디의 생방송에 다시 문자를 보내 “너무 그릇된 생각을 했습니다. 바보같은 생각 두 번 다시 안할게요. 정말 감사합니다”라는 감사 인사를 전했다.


guse12@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