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편스토랑' 윤은혜 "매니저, 수면제 먹는 날 위해 2년치 월급 털어 매트리스 사"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1-01-09 11:00 송고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배우 윤은혜가 매니저의 따뜻한 마음을 전했다.

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윤은혜는 함께 살고 있는 매니저와 돈독한 우정을 드러냈다.

윤은혜는 "불면증이 너무 심해 수면제를 먹어봤다"며 "그런데 그 얘기를 들은 매니저가 2년치 월급을 털어서 매트리스를 사왔다. 내가 수면제를 먹으면 어떻게 될지 걱정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때 평생 잘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그 뒤로는 수면제를 절대 안 먹기로 약속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40분에 방송된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