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카드포인트 통합 조회·이체 서비스 개시 첫날 '먹통'

여신협회 "복구 작업 중"…실검 1위 오르기도

(서울=뉴스1) 김도엽 기자 | 2021-01-05 18:04 송고
© News1 DB
© News1 DB

여러 카드사에 흩어진 카드 포인트를 한꺼번에 조회하고 한번에 특정 계좌에 입금할 수 있는 '카드 포인트 통합조회 및 계좌이체 서비스'가 실시된지 하루 만에 서버 다운으로 먹통 상태다. 
5일 여신업계에 따르면 여신금융협회의 카드포인트조회 애플리케이션(앱)이 접속자 폭증으로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있다.   

이날 오전 11시부터 서비스를 개시했으나 높은 관심에 곧바로 실시간 검색어 1위까지 오르는 등 접속자가 몰리자 결국 서버가 다운됐다.

여신협회 관계자는 "접속자가 몰리며 서버가 다운됐다. 현재 복구 작업 중"이라고 밝혔다.

금융위원회는 이날 여신금융협회, 카드업권과 함께 카드 포인트 사용 활성화를 위한 카드 포인트 통합조회 및 계좌이체 서비스, 카드 자동납부 변경 및 해지 통합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여신협회의 카드 포인트 통합조회·이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홈페이지와 금융결제원의 어카운트인포 모바일 앱에서 모든 카드 포인트를 일괄해 조회한 후 원하는 계좌로 한 번에 이체해 출금할 수 있다.

이용 대상 카드는 신한·삼성·현대·롯데·우리·KB국민·하나·비씨 등 8개 전업카드사와 농협·씨티·우체국 등 3개 겸영카드사다. 신용카드와 체크카드 개인회원이 이용할 수 있다. 카드 포인트 통합조회는 내·외국인 모두 할 수 있으나 어카운트인포는 내국인만 사용할 수 있다.

카드사별 대표 포인트는 현금과 일대일로 교환할 수 있는데 1포인트(1원)부터 출금과 이체를 할 수 있다. 다만 제휴 포인트는 특정 가맹점에서만 소비 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고 현금과 일대일로 교환이 보장되는 구조가 아니기에 통합 이체·출금 대상에서 제외됐다.

계좌 입금 시점은 원칙적으로는 신청 즉시이지만 오후 8시 이후 신청 등의 경우에는 익영업일에 입금처리 될 수도 있다.


dyeop@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