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복면가왕' 12월의 기적=빅톤 허찬 "부뚜막 고양이와 듀엣하고파"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2021-01-03 18:43 송고
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그룹 빅톤 허찬이 현 가왕 부뚜막 고양이에 러브콜을 보냈다.

3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2라운드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2021 힘내소는 개인기로 '지금 이 순간'에 맞춰 카페에서 음료를 주문하는 상황극을 보여줘 웃음을 줬다. 반면 노래로 여심을 저격한 12월의 기적은 2PM의 '우리집'에 맞춰 춤을 선보였다. 그러나 뒤이어 나온 동키즈 문익에게 모든 관심을 뺏겨버렸다. 투표 결과 2021 힘내소가 승리, 3라운드에 진출했다. 단 1표 차의 접전이었다.

12월의 기적은 그룹 빅톤의 허찬이었다. 허찬은 "아예 다른 사람의 느낌을 내보고 싶다. 돈 많이 번 고깃집 사장님 같은 콘셉트를 잡았다"고 말했다. 그래서 메인 댄서이지만 춤 솜씨를 의도적으로 숨겼다고. 허찬은 "판정단으로 출연했을 때 춤을 자주 보여줬기 때문에 이번엔 코믹을 많이 섞어봤다"고 전했다. 허찬은 다시 한번 벨트 춤을 보여줘 환호를 끌어냈다. 부뚜막 고양이의 무대를 보고 많은 감동을 받았고 듀엣을 하고 싶다며 "나중에 기회가 되면 저녁 식사라도 했으면 좋겠다"고 얘기했다.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