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원주세브란스병원 최신 MRI 도입…"검사 중 호흡 가능"

(원주=뉴스1) 김정호 기자 | 2020-11-03 10:18 송고 | 2020-11-03 11:20 최종수정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이 도입한 마그네톰 비다(Magnetom Vida) MRI.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제공) ©뉴스1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이 도입한 마그네톰 비다(Magnetom Vida) MRI.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제공) ©뉴스1

강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은 환자가 MRI 검사 중 자유롭게 호흡이 가능한 마그네톰 비다(Magnetom Vida) MRI를 도내 최초로 도입했다고 3일 밝혔다.

마그네톰 비다는 바이오 매트릭스와 컴프레스드 센싱 기술이 적용돼 호흡으로 인해 발생하는 영상 왜곡을 최소화한다.

이에 따라 환자는 복부나 심장을 촬영할 때 15초 가량 호흡을 멈춰야 하는 불편함을 겪지 않아도 된다.

특히 의식이 없는 중증 응급환자나 치매, 청각장애 등으로 인해 의사소통이 원활하지 않은 환자, 숨을 오래 참지 못하는 소아, 노인 환자 등도 정확한 복부 MRI 검사가 가능해졌다.

마그네톰 비다는 개폐구를 15% 확장해 MRI 검사 시 폐쇄감으로 인해 환자가 느끼는 공포와 불안감도 줄였다.

MRI 검사실 천장과 벽면에는 환자의 시각적 안정을 위한 스카이뷰도 설치됐다.

백순구 병원장은 “최적화된 신형 MRI도입으로 환자와 의료진 모두에게 더 나은 의료 환경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은 지난 4월 도내 최초로 듀얼소스 CT장비를 비롯한 최신 기기를 도입하기도 했다.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은 지난 2일 병원 내에서 마그네톰 비다(Magnetom Vida) MRI 도입 기념식을 가졌다.(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제공)© 뉴스1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은 지난 2일 병원 내에서 마그네톰 비다(Magnetom Vida) MRI 도입 기념식을 가졌다.(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제공)© 뉴스1



kjh@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