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장제원 "이낙연, 이천 유가족과 나눈 대화 소름 돋아"

"이성만 있고 눈물은 없는 정치의 진수를 본다"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2020-05-06 07:30 송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이 유가족과의 면담을 마치고 돌아서고 있다.© 뉴스1 유재규 기자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은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이천 물류창고 화재 사고 유가족들과 나눈 대화를 놓고 6일 "소름이 돋는다"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 전 총리는 너무너무 맞는 말을 너무너무 논리적으로 틀린 말 하나 없이 하셨다"며 "그런데 왜 이리 소름이 돋는가"라고 했다.

장 의원은 이 전 총리와 유가족들이 나눈 대화를 소개했는데, "의원님이니까 법을 바꿔야 한다"는 유가족의 지적에 이 전 총리가 "제가 국회의원이 아니다"고 한 것, "그럼 왜 왔느냐"는 유가족의 항의에 이 전 총리가 "장난으로 왔겠느냐"고 한 것 등을 들어 "가족을 잃고 울부짖는 유가족과 나눈 대화라니 등골이 오싹하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머리만 있고, 가슴은 없는 정치의 전형은 본다. 이성만 있고 눈물은 없는 정치의 진수를 본다"고도 했다.

장 의원은 또 "이 전 총리가 현직 총리 재직 시절 세월호 미수습자 5명의 장례식장에서 보인 눈물, 4·3 희생자 추모식에서 눈물을 참으며 읽은 기념사, 광주 민주화 운동 기념식에서 보인 눈물을 기억한다"며 "그 눈물들은 현직 총리로서 흘린 눈물이었나 보다. 눈물도 현직과 전직은 다른가 보다"고 비꼬았다.

이 전 총리는 지난 5일 이천 물류창고 화재 의생자들의 합동분향소가 마련된 경기 이천 서희청소년문화센터 체육관을 찾아 조문한 뒤 유가족이 모인 대기실을 찾았지만 유가족들이 거세게 항의하자 약 15분 만에 발길을 돌렸다.


yos547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