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쇳가루 공포' 사월마을, 이르면 2021년 집단이주 가능

인천시, 주민대상 설문조사…산업단지 조성안 유력
주민 쇳가루·먼지 피해 호소…"주거 부적합 71%"

(인천=뉴스1) 강남주 기자 | 2019-11-28 15:08 송고
인천 사월마을 전경..2019.11.19/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인천 사월마을 전경..2019.11.19/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환경부 건강영향조사에서 ‘주거 부적합’ 결과가 나온 인천 사월마을 주민들의 집단이주가 이르면 2021년 가능할 전망이다.
28일 인천시에 따르면 허종식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이 단장인 ‘수도권매립지 주변 환경피해 대응 TF’를 구성하고 사월마을 주민들을 대상으로 이주 찬반의사와 이주 희망지역을 묻는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 설문조사에서 주민들 대다수가 이주를 희망할 경우 시는 이주대책을 수립하고 행정절차를 거쳐 집단이주를 실시할 계획이다.

현재까지는 사월마을을 산업단지로 만들고 주민들을 이주시키는 안이 가장 유력하다.

자연녹지인 사월마을 토지 용도를 공장용지로 변경해 이곳에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주민들의 토지와 주택 등은 매입하거나 수용한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주민들은 공동주택을 특별분양 받을 수 있어 집단이주가 가능하다. 집단이주 지역은 인근의 검단신도시가 거론되고 있다.

공동주택 특별분양이 어려울 경우 이주자택지를 조성할 수도 있다. 관련법은 공익사업으로 주택 등을 제공하는 자의 가구 수가 10호 이상일 경우 이주정착지 이주가 가능하도록 하고 있다.

시가 내년 말 확정될 ‘인천시 2040 도시기본계획’에 이를 1단계사업으로 반영하면 2021년 집단이주를 실시할 수 있다.

사월마을 한 주택가 텃밭에서 나온 쇳가루가 자석에 붙어 있다. .2019.11.19/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사월마을 한 주택가 텃밭에서 나온 쇳가루가 자석에 붙어 있다. .2019.11.19/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허 부시장은 “사월마을이 ‘주거 부적합’하다고 나온 이상 주민들이 이주를 원할 경우 마땅히 이주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주민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주 이전까지는 사월마을 주변의 무허가 공장이나 환경유해업소 등에 대해서 철저히 감시하고 불법이 적발될 경우 행정조치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는 또 사월마을을 포함한 수도권매립지 반경 2㎞ 내 자연부락 10곳도 비슷한 피해가 있을 것으로 보고 선제적 환경실태조사를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52세대 122명의 주민이 살고 있는 사월마을은 최근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과학원의 건강영향조사에서 71.1%(37세대)가 '주거 부적합'으로 나왔다.

1992년 불과 1㎞ 거리에 수도권쓰레기매립지가 조성됐고 마을 주변과 내부에 공장들이 우후죽순 들어서 현재 공장만 주민 세대수의 3배가 넘는 165개소에 이른다. 이중 38%인 63개소는 중금속 작업장이며 12%(20개소)는 화학물질을 취급하고 있다.

마을 옆 드림로에는 하루 평균 1만2700대의 대형트럭이 수도권매립지를 오가고 있으며 마을 내부도로에는 하루 평균 700대의 트럭·승용차가 오간다.

주민들은 그동안 이들 공장·트럭 등으로부터 발생하는 소음, 미세먼지가 주민들의 건강을 해치고 있다고 주장해 왔다.

특히 원인 모를 ‘쇳가루’ 때문에 ‘숨도 못 쉴 지경’이라며 고통을 호소했다. 실제로 주택 창틀이나 토양 등에 자석을 갖다 대면 쇳가루가 한움큼씩 나오는 광경을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다.

주민 15명이 각종 암 진단을 받았고 이중 8명이 숨졌으며 우울·불안증 호소율이 전국대비 2.9~4.3배 높았다.


inamju@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