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나혼자산다' 김충재 "어머니 만삭에 아버지 떠나" 눈물(종합)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19-03-02 00:48 송고 | 2019-03-02 00:50 최종수정
'나 혼자 산다' 캡처 © 뉴스1

'나 혼자 산다' 김충재가 가정사를 고백했다.

김충재는 1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돌아가신 아버지와 그로 인해 힘들었을 어머니를 언급했다.

이날 김충재의 어머니는 아들 집을 찾았다. 그리고 조심스럽게 "대학원 때 대출받은 거 갚았냐"고 물어봤다. 학비를 갚고 있다는 김충재의 말에 어머니는 "학비라도 해줘야 되는데 못 해주고"라며 미안함을 표했다.

김충재는 요즘 기타를 배운다며 어머니 앞에서 연주를 했다. 하지만 어머니는 김충재를 잘 쳐다보지 않고 딴청을 했다. 그러다 "아빠가 기타를 잘 쳤다"고 회상했다. 어머니는 이어 "네가 이제 아빠 따라 배울 때가 됐나보다 생각했다"면서 "보면 생각이 나긴 난다"고 했다.

김충재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눈시울을 붉혔다. 그는 "아버지에 대한 기억이 많지 않다. 4살때쯤 돌아가셔서"라며 "영화 속처럼 흐릿하게 몇 장면 기억난다"고 설명했다.

김충재는 "동생이 6월에 태어났는데 아버지가 두 달 전인 4월에 돌아가셨다. 어머니가 만삭일 때 그런 일을 당하셨다. 사별하신 것"이라고 고백했다.

그는 "저였다면 패닉이고 절망적이었을 것 같다. 그런데 어머니는 겉보기에는 작고 귀여운 여인이지만, 한편으로는 강인하고 대단한 분이다"며 "항상 아들로서 부족해서 죄송한 게 많다"고 털어놨다. 김충재는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하고 고개를 숙여 눈물을 훔쳤다.

김충재는 어머니에게 미안해 하기도. 그는 "미술의 길을 가는 게, 좋아하는 일을 고집한 게 너무 이기적이지 않았나 그런 생각도 많이 했었다. 장남이었기 때문"이라면서 "거기에 보답하는 건 지금 할 수 있는 상황에서 자신의 일을 더 열심히 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스튜디오에서도 영상을 지켜보다 눈물을 흘린 김충재는 "딸이었으면 어땠을까. 애교도 없고 어머니에게 잘해드리고 싶은데"라고 말했다. 효심 가득한 김충재의 모습에 무지개 회원들은 위로의 말을 건넸다.
'나 혼자 산다' 캡처 © 뉴스1

이날 '나 혼자 산다'에서 한혜진은 절친한 모델 김원경과 와이키키 해변을 찾았다. 두 사람은 패들 보드를 빌려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김원경은 한혜진에 대해 "늘 나한테 자극을 주는 존재였다. 그래서 지금까지 일할 수 있었다. 20년이란 시간동안 친구이자 라이벌이었다"고 해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특히 한혜진은 모델 생활 20년을 떠올리며 속내를 밝혔다. 그는 "난 왜 행복하지 않을까, 오롯이 즐겁지 못할까 생각할 때마다 되게 속상했었다"며 "일 얘기를 할 때 울면 안 되는데, 엄마가 속상해 해서 보이는 것보다 더 그랬다"고 털어놨다.

또한 "'어떻게 저런 얼굴로 모델 일을 해왔는지 모르겠다'는 얘기를 들으면 많이 속상했다. 우리 엄마는 날 잘 낳아줬는데 여자로서 딸로서 그리고 누군가의 여자친구로서 힘든 점이었다"고 고백해 눈길을 모았다.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lll@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