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RE:TV]'프로듀스48' 미야와키 사쿠라→김초연, 흔들리는 센터…어벤져스 팀의 '패배'

(서울=뉴스1) 백초현 기자 | 2018-07-07 06:30 송고
Mnet '프로듀스48' 캡처© News1


어벤져스 팀으로 불리던 미야와키 사쿠라, 김초연 등이 포함된 2조가 1조에 패했다.

지난 6일 밤 11시 방송된 Mnet '프로듀스48'에서는 그룹 배틀 평가에 돌입해 실력을 겨루는 연습생들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연습생들은 저마다 맡은 곡을 소화하기 위해 센터 선정부터 파트 분배까지 심혈을 기울였다. 센터와 메인보컬이 감수해야 하는 무게감은 상당했다. 이로인해 눈물을 보이는 연습생도 속출했다.

가장 많은 기대를 받은 '너무너무너무'의 2조는 센터 자리를 두고 고민을 거듭했다. 센터 선정 당시 김초연과 미야와키 사쿠라가 경합을 벌였고, 투표에 의해 김초연이 센터에 확정됐다. 하지만 수업 과정에서 트레이너 배윤정은 "표정이 과하다"고 지적했다.

팀을 위해, 모두 살아남기 위한 방법을 모색한 끝에 2조는 센터를 교체하기로 결심했다. 공정성을 가하기 위해 한 명씩 돌아가며 센터에 서 무대를 완성했고,  촬영된 영상을 본 뒤 투표를 진행했다. 그 결과 미야와키 사쿠라가 센터에 선정됐다.

최종 평가를 2일 앞두고 벌어진 일이다. 남은 시간 안에 미야와키 사쿠라는 바뀐 파트를 숙지해야 했다. 센터로서 역할도 놓쳐서는 안됐다. 부담감이 상당했다. 리허설 무대에서 미야와키 사쿠라는 소유를 비롯한 트레이너에게 지적을 받아야 했다.

그렇게 다시 센터 교체가 이뤄졌다. 미야와키 사쿠라는 김초연을 추천했다. 센터가 되기 전 파트로 돌아온 미야와키 사쿠라는 그제야 비로소 마음을 놓고 무대에 집중 할 수 있었다.

센터가 흔들리면서 어벤져스로 불리던 2조는 쓰라린 패배를 맛봐야 했다. 막상막하의 실력을 겸비한 1조는 센터 장원영을 중심으로 자신들이 가진 기량을 제대로 보여줬다. 최종 평가에서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지만 2조 멤버들은 베네핏 1천점에 방출 위기에 놓이고 말았다.


choyam@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