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자동차산업

AI 적용된 '안드로이드P' 3Q 출시…배터리·메모리 효율화

(서울=뉴스1) 김위수 기자 | 2018-06-25 13:47 송고
양찬석 구글코리아 개발자 프로그램 담당이 25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 '구글 포 모바일 I/O 리캡 2018' 미디어행사에서 발표를 진행하고 있다. © News1

올가을 인공지능(AI)이 적용된 구글의 새 운영체제(OS) '안드로이드P'가 정식 출시된다. 안드로이드P의 AI는 이용자들의 애플리케이션(앱) 사용내역을 분석해 배터리·메모리를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

양찬석 구글코리아 개발자 프로그램 담당은 25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 '구글 포 모바일 I/O 리캡 2018' 미디어행사에서 "가을 중으로 안드로이드P의 최종 소비자버전이 발표될 예정"이라며 "딥마인드와 함께 개발해 AI가 적용된 것이 이전 버전과 가장 큰 차이점"이라고 말했다.

안드로이드P는 AI를 활용해 배터리를 절감·메모리 효율화 등 단말기의 성능을 높이는 '어댑티브 배터리' 기능을 제공한다. 안드로이드P는 이용자의 앱 사용내역을 분석해 이용빈도를 기준으로 액티브, 워킹셋, 프리퀀트, 레어 등 네 종류로 나눈다. 자주 사용하는 앱 분류인 '액티브', '워킹셋'의 경우 언제든 이용할 수 있도록 대기시켜 메모리를 효율적으로 활용한다. 사용률이 낮은 '프리퀀트', '레어'에 속하는 앱은 백그라운드에서 배터리가 소모되지 않도록 자동으로 대기모드로 전환시켜 배터리를 절감한다.

안드로이드P에는 이용자의 앱 사용패턴을 분석해 다음에 사용할 앱을 수행할 수 있도록 하는 '앱 액션' 기능도 탑재됐다. 예를들어 안드로이드P에서 이용자가 아침에 알람을 이용하고 저녁에 음악을 듣는 패턴이 탐지된다면, 이용자의 앱 사용 예상시간에 맞춰 앱으로 바로 이동할 수 있는 아이콘을 홈 화면에 보여준다.

안드로이드P의 AI기술이 이용자의 정보를 지나치게 많이 수집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양 담당은 "어댑티브 배터리 기능은 디바이스상에서만 동작해 외부로 나가지 않는다"며 "개인 식별정보가 포함되지 않는 정보가 이용되며 일반적인 정보에 대해서는 동의를 받고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안드로이드P에서는 AI 기반 밝기 자동조절하는 기능, 스마트폰 이용시간을 분석해주는 '대시보드' 기능 등이 제공된다.

앞서 구글은 구글 픽셀, 소니 엑스페리아 XZ2, 샤오미 미 믹스 2S, 노키아 7플러스, 오포 R15 프로, 비보 X21, 원플러스6, 이센셜 PH-1 등 단말기 이용자들에 한해 안드로이드P 베타 버전을 공개했다.


withsuu@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