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후쿠시마 수산물 반입가능성↑…4년 전 조사, 국민 절반 "염려"

소비자원 2014년 원전사고 소비자 인식 설문조사 보니
53% "수산물 오염 우려"…67% "정부 조치 모른다" 불신

(서울=뉴스1) 양종곤 기자 | 2018-02-23 13:53 송고
환경운동연합과 시민방사능감시센터 등 10개 환경단체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방사능오염 수산물 수입 강요하는 일본정부를 규탄하고 있다. 2015.5.22/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환경운동연합과 시민방사능감시센터 등 10개 환경단체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방사능오염 수산물 수입 강요하는 일본정부를 규탄하고 있다. 2015.5.22/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2011년 원자력 발전소 폭발사고 탓에 금지됐던 일본 후쿠시마 수산물이 국내로 반입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국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지난 22일 한국이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 근지와 관련한 세계무역기구 (WTO) 분쟁에서 패소, 관련 수산물이 반입될 가능성이 커졌다.    

사고가 있은 지 3년이 지난 뒤 실시된 정부 조사에서는 국민 절반이 후쿠시마 수산물의 방사능 오염에 대해 우려감을 내비친 바 있다. 당시 정부의 대응이 미흡했다는 비판 여론도 절반을 웃돌았다.
23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2015년 1월 '일본 원전사고와 방사능에 대한 소비자 인식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2011년 3월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국민의 인식을 알아보기 위한 목적으로 진행된 조사다. 
    
조사는 2014년 9월 수도권 거주 20대 이상 성인남녀 6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는데 일본 원전사고 방사능 누출이 한국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92.6%가 '있다'고 답했다. 

방사능 오염이 가장 우려되는 사안은 '어패류 등 수산물 오염'이 52.9%이 가장 많이 꼽혔다. 원전 사고가 있은 지 3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국민 절반이 후쿠시마 수산물에 대한 우려를 나타낸 셈이다. 

당시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사고가 발생한 후 후쿠시마를 포함한 주변 8개현, 50개 수산물의 수입을 금지한 바 있다. 
이에 일본은 한국의 결정이 지나치다며 2015년 WTO에 한국을 제소했고 이번에 WTO가 일본 손을 들어줬다. 정부는 이번 WTO 판정에 문제가 있다면 상소하겠다는 방침이다. 

소비자원의 2014년 조사가 주목되는 또 다른 점은 당시 정부를 신뢰하지 못하는 국민이 적지 않았다는 점이다. 

조사에서 원전사고 및 방사능 관련 정보 제공에 대해 '부족하다'고 답한 비율이 76.1%에 달했다. 정부의 조치와 대응에 대해서는 68.9%가 '모른다'고 답했고. 신뢰하는 정보원은 '환경단체·소비자단체'가 32%로 '정부기관'(23%)을 제쳤다.


ggm11@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