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에너지ㆍ중공업

독일 명품 전동공구 '바이어' AS센터 국내 첫 설립

건식코어 전문업체 '공구통', 서울 구로에 본사지정 AS센터 런칭

(서울=뉴스1) 오상헌 기자 | 2018-01-18 11:44 송고 | 2018-01-18 16:14 최종수정
바이어 전동공구 © 공구통

 독일 명품 전동공구 브랜드인 바이어(BAIER) 본사 지정 AS센터가 국내 최초로 설립됐다. 전문가용 바이어 전동공구 고객들은 앞으로 본사가 보증하는 높은 수준의 AS 서비스를 국내에서 받을 수 있게 됐다. 

건식코어 전문AS센터인 '공구통(대표 정한준)'은 바이어 본사가 지정한 AS센터를 런칭했다고 18일 밝혔다. AS센터는 서울 구로구(구로중앙로197 구로기계공구상 A블럭 5동 208호)에 위치해 있다.  

바이어는 슈투트가르츠-민스터(Stuttgart-Münster)가 1938년 독일에 설립한 전문가용 다이아몬드 드릴과 다이아몬드 절단기를 생산업체다. 바이어 전동공구는 독일의 기술적 독창성과 높은 품질 수준을 기반으로 강력한 성능과 오랜 내구성을 지닌 제품을 평가받는다. 세계 최초로 임팩트 드릴을 출시했으며, 다이아몬드-드릴과 절단기를 생산해 한국 외에 덴마크, 프랑스, 이탈리아 등 전세계에서 판매한다. 

바이어 컨식코어 © 공구통

국내엔 1985년부터 정식으로 판매를 시작했다. 원통 모양의 드릴 날이 회전하면서 콘크리트나 바위 등을 뚫는 건식코어가 국내 고객들에게 유명하다. 정한준 공구통 대표는 "그동안은 장비에 문제가 생기면 사설 AS센터에서 정비를 받아 서비스 품질과 비용 측면에서 고객들의 불편이 많았다"며 "AS센터에 방문하는 모든 고객에게 같은 가격에 고품질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구통은 지난해 10월부터 전국의 고객들이 직접 AS센터로 찾아가지 않아도 택배로 고객의 기계를 받아 수리해 택배로 돌려주는 서비스를 진행 중이다.


bborir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