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이준석, 바른정당 탈탕파 겨냥 "배신자도 과분…쫄보가 적절"

(서울=뉴스1) 서송희 기자, 이정호 기자 | 2017-05-01 23:29 송고
이준석 바른정당 서울 노원병 당협위원장. © News1 박지혜 기자

이준석 바른정당 서울 노원병 당협위원장은 1일 바른정당 탈당파 의원 14명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와 회동을 한 것과 관련해 "'배신자'는 그들에게 과분한 칭호"라고 밝혔다.     

이 당협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들에게) 적절한 칭호는 저렴한 표현이지만 '쫄보'라고 본다"며 이렇게 말했다.    

한편 홍 후보는 이날 밤 국회 의원회관에서 바른정당 탈당파 의원들에게 "좌파에게 정권이 넘어가지 않도록 여러분이 힘을 합쳐 도와주길 바란다"며 "그렇게 하면 내가 이길 자신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성태 바른정당 의원은 "대선을 앞두고 이대로 가면 좌파 패권세력이 집권할 수 밖에 없는 절체절명의 위기"라며 "무너진 보수의 가치를 바로세우고 위기의 대한민국을 살리는 길에 홍 후보의 보수대통합 의지와 소신을 듣고 싶다"고 화답했다.    

이날 회동에 참석한 바른정당 의원들은 김재경, 권성동, 김성태, 김학용, 박성중, 박순자, 여상규, 이군현, 이진복, 장제원, 정운천, 홍문표, 홍일표, 황영철 의원 등이다.


jh.l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