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인천

이재오 '지방분권 공약'…"인천 3개 권역으로 나누겠다"

(인천=뉴스1) 최태용 기자, 문한기 기자 | 2017-05-01 16:49 송고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선후보. 2017.5.1/뉴스1 © News1 DB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선후보가 인천을 3개 권역으로 나누는 지방분권제를 제시했다.

이 후보는 1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확실한 지방분권을 위해 인천을 100만명씩 3곳으로 나눌 것"이라며 "지리적 위치에 따라 인천권, 강화권, 김포권으로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후보가 제시한 지방분권은 전국을 100만명 단위의 50개 자치단체로 나누는 것이다.

인구 300만의 인천은 인천권·강화권·김포권으로 나눠 인천권은 항구와 국제도시 중심으로, 강화권과 김포권은 북한 인접지역인만큼 평화의 도시로 발전시키겠다는 계획이다.

이 후보는 지방분권을 통해 정부 예산을 줄일 수 있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정부 산하기관이 330곳, 각종 위원회가 550곳이다. 이곳에 예산을 붓고 있다"며 "지방분권을 하면 그런 곳에 들어가는 비용을 줄일 수 있다. (연간) 100조원으로 추산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렇게 마련된 100조원을 젊은 부모들을 위한 '육아휴식제', 아픈 가족을 간병하는 사람들에 대해 수당을 지원하는 '가족간병 휴식제', 고교 졸업생들에게 독립자금을 지원하는 '청년 독립자금 지원' 등에 쓸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재오 후보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남동구 신세계백화점 앞을 시작으로 거리유세를 벌였다. 거리유세는 연수구, 남구, 서구, 부평구 등을 돌며 오늘 저녁 8시30분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rooster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