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공인노무사 501명 "노동존중 실현 적임자…문재인 지지"

(세종=뉴스1) 한종수 기자 | 2017-05-01 15:59 송고
공인노무사 501명이 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 News1
 
공인노무사 501명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오중석 서울 동대문구 의원(노무사)과 박영기 전 한국공인노무사회 부회장 등 501인의 공인노무사들은 노동절인 1일 오후 3시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문재인 후보가 노동 존중 복지사회 실현의 적임자"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부패와 무능의 극단으로 치달았던 지난 정권 하에 만연한 노동분야 적폐 청산을 위해 일생을 부정과 불의에 항거하고 고통 받는 이들을 위해 싸워온 문재인 후보만이 재조산하(再造山河) 완전히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공인노무사들은 △노동시장 양극화 해소를 위한 근로기준법 전면 적용 △불법적 포괄임금 근절과 장시간 노동의 악습 철폐를 위한 급여명세서 지급 의무화 △소외된 노동자들의 권익 강화를 위한 정책 등 노동복지 정책도 제시했다.


jepo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