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전북

사드반대 전북대책위 "사드 기습배치·부담강요 규탄"

(전주=뉴스1) 박슬용 기자 | 2017-05-01 13:53 송고
1일 전북지역 시민단체로 구성된 사드한국배치반대 전북대책위원회는 전북도청 앞에서 사드배치를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News1

사드한국배치반대 전북대책위원회는 1일 전북도청 앞에서 사드 배치 반대 기자회견을 열고 “사드 도둑 배치 강행하고 사드 배치 비용 한국부담 강요하는 미국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대책위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미국이 탄핵으로 물러난 박근혜 정권의 부역자들과 손잡고 대선정국이라는 권력 공백상태를 악용하여 그 어떤 국민적 동의와 합법적 절차도 없이 사드 배치를 진행했다”며 “이에 우리는 한미당국의 사드 기습배치와 사드 배치 비용 강요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사드 성주배치는 미국이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미사일 방어일 뿐 북핵 미사일을 막을 수 없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국이 사드를 성주에 배치하려는 것은 사드 레이더를 통해 중국의 핵 억제력을 무력화함으로써 미국의 절대적인 전략적 우위를 확보하려는데 있다”고 강조했다.

이 단체는 “법적 근거도 없이 진행되는 사드 배치는 원천무효이며 불법이므로 사드 배치를 저지하는 행위는 불법을 막기 위한 정당한 행위다. 이러한 정당한 행위를 폭력으로 짓밟고 사드 배치를 강행한 한미당국의 행위는 결코 용서 받지 못할 것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hada07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