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인천

인천 송도주민 “대선 후보들 인천 공약 소홀히 하지 말라”

해경 부활·해사법원 설립·인천항 육성 등 촉구

(인천=뉴스1) 주영민 기자 | 2017-05-01 11:55 송고
기자회견 모습. 2017.5.1 © News1 주영민 기자

인천 송도국제도시 주민으로 구성된 송도국제도시총연합회(이하 연합회)는 1일 “대선 후보들은 대한민국 해양수도 인천에 대한 해양 정책 관련 공약을 소홀히 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연합회는 이날 오전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인천은 그동안 규모에 맞는 정부지원과 정책적 배려를 받지 못해 상대적 박탈감에 시달리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연합회는 “인천항은 우리나라에서 대표적인 경쟁력을 갖춘 항만임에도 정치정략적 지연안배와 견제, 수도권 인천홀대가 겹치면서 지역발전마저 후퇴시키고 있다”며 “이번 대선 후보들의 인천 관련 공약에서도 인천홀대라는 누적된 소외감과 박탈감을 재확인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정의당 등 주요 정당은 최근 인천 관련 대선 공약을 발표했지만 대부분 지난 대선에서 언급된 공약을 다시 내세워 ‘재탕 공약’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이와 함께 대부분 후보들이 비슷한 공약을 내걸면서 ‘후보간 변별력이 떨어진다’는 평가도 받았다.

인천경제자유구역 활성화와 경인아래뱃길 활성화, 부평 미군부대 부지 조기 반환 등의 공약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공약이었지만 이번 대선에도 대부분의 후보들이 내걸었다. △제3연륙교 조속 착공 △서울도시철도 7호선 청라 연장 △해경 부활 △인천 원도심 재생 등은 5명의 주요 대선 후보들 가운데 절반 이상이 내건 공약이다.

연합회는 이번 대선에서 반드시 반영돼야 할 공약으로 △해경부활 및 인천 환원 △해사법원 설립 △인천 극지연구소 지원 및 기후·해양 관련 기구 직접화 △정부의 항만정책을 기존 부산·광양항 중심에서 인천항을 추가할 것 △해양교육센터, 해양대학, 해양고등학교, 해양연구소 등 해양 관련 교육기관 신설 등 5가지를 제안했다.

연합회는 “우리나라 관문으로서 지정학적으로 유리한 인천항에 대한 정부 투자가 이뤄져야 한다”며 “각 대권후보들은 인천 시민의 민의가 정리된 5가지 현안을 적극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ymjo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