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구ㆍ경북

전교조 대구지부, "국정교과서 도입 즉각 중단하라"

(대구ㆍ경북=뉴스1) 정지훈 기자 | 2017-02-07 17:37 송고
1일 오후 광주시청 5층 브리핑룸에서 열린 '국정 교과서 전면폐기' 5·18역사왜곡대책위원회 기자회견에서 대책위가 제시한 국정 역사교과서 문제점. 5·18역사왜곡대책위는 광주시, 시교육청, 5·18단체, 시민사회단체, 법조계, 학계, 종교계 등 각계단체 대표로 구성됐다. 2017.2.1/뉴스1 © News1 신채린 기자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대구지부(이하 전교조 대구지부)가 국정 역사교과서 보조교과서 사용을 검토중인 지역의 한 사립고에 대해 "편법적인 국정교과서 도입을 당장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전교조 대구지부는 7일 "역사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지정에 부화뇌동하는 대구시교육청과 일부 사립학교를 규탄한다"며 성명을 발표했다.

대구지부는 "이미 국정 역사교과서는 국민으로부터 탄핵 당했다. 국정교과서 자체가 국정농단과 공작정치의 산물로서 원천무효이므로 즉각 폐기되어야 한다는 것이 국민 대다수의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대구지부는 성명을 통해 "A고교에서 연구학교 지정 시 교직원 의견수렴과 학교운영위원회 심의를 피하기 위해 자체 예산으로 박근혜 국정 교과서를 도입하려 한다는 말까지 들려 온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구교육청은 자신이 교육을 책임지고 있다는 사실은 안다면 학생들을 두려야 할 줄 알아야 하고, 양심대로 사는 법도 알아야 한다. 그러한 점에서 '권력의 충견' 역할을 이제는 그만두어야 할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시교육청은 지역 중·고등학교에 국정 역사교과서 연구학교 신청 공문을 보내 오는 10일까지 신청을 받기로 했으며 지역에서 연구학교 신청 학교는 현재까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daegura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