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이재명 "헌재, 국민믿고 2월 중 탄핵 인용해야"

"광장의 국민, 탄핵심판 기각될까 노심초사"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2017-02-07 14:25 송고
 

야권의 대선 잠룡인 이재명 성남시장은 7일 "헌법재판소는 국민을 믿고 2월 중 탄핵을 결정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 시장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정문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10월29일 시작된 촛불집회 이후 매주 토요일 국민은 탄핵을 요구하며 광장을 지켰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시장은 "광장의 국민은 계속 마음을 졸이고 있다"며 "국회에서 탄핵심판이 상정되지 않을까 노심초사했고, 다음에는 부결될까 노심초사했고 이제는 헌재가 탄핵심판을 기각하지 않을까 노심초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또 "국민의 이런 절박한 심정을 뒤로 한 채 탄핵이 완성되기도 전에 정치권이 방심하고 광장을 떠나버린 것은 아닌지 걱정이 앞선다"며 "탄핵을 완성하지 못한다면 역사의 죄인이 된다"고 우려했다.

이어 이 시장은 "박근혜 대통령은 이미 헌법이 규정한 대통령의 책무인 국민 모두에 대한 '법치와 준법의 상징적 존재'에서 멀어진 것임이 분명하다"며 "하루가 급한 상황에서 헌재가 국민이 새로운 나라로 나아가려는 길에 발목을 잡아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헌재는 대한민국이 민주공화국임을 직시해야 한다"며 2월 중으로 탄핵 인용 결정을 내려 줄 것을 재차 촉구했다.


parks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