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하태경 "김문수, 친박 간신 돌격대 돌변…정계은퇴 해야"

"대권 후보에 정신팔려 수구세력 꼭두각시 노릇"

(서울=뉴스1) 최종무 기자, 서송희 기자 | 2017-02-07 10:23 송고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7일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기각을 주장한 새누리당 소속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의 정계은퇴를 요구했다.

하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과거 민주투사였던 김문수 전 지사가 친박 간신의 돌격대로 돌변했다"며 "두달 전까지 비리·불통·무능 대통령은 탄핵돼야 한다고 했던 사람이 어제는 가장 청렴한 대통령으로 탄핵이 기각돼야 한다고 입장을 바꿨다"고 맹비난했다.

특히 그는 "김 전 지사는 새누리당의 보수혁신위원장을 하면서 혁신 보수세력의 지도자를 자처했던 인물"이라며 "그런 분이 새누리당 대권 후보에 정신이 팔려서 수구 세력의 꼭두각시 노릇을 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하 의원은 "김 전 지사는 양심에 손을 얹고 민주화 운동을 함께한 후배들에게 부끄럽지 않은지를 생각해보라"며 "민주주의를 바로잡기 위해 싸우고 죽어간 피값에 대한 보답이 친박 간신들의 돌격대로 자기의 정치 영화를 한번 더 누려보려고 하는 게 아닌지 반문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전 지사는 전날(6일) 박 대통령의 탄핵 기각을 주장하면서 "박 대통령은 자신의 선거공약대로 문화융성과 스포츠 진흥을 위해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을 설립했고 이는 헌법의 기본 이념인 자유민주주의를 뿌리내리기 위한 정당한 통치행위였다"고 주장한 바 있다.


ykjm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