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南 "지지율 올리려 원칙 훼손 안돼"…'보수후보 단일화' 비판

"원칙도 잃고 패배하는 것이 최악"

(서울=뉴스1) 서송희 기자 | 2017-02-07 09:00 송고
바른정당 대권주자인 남경필 경기도지사(오른쪽)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7.2.6/뉴스1 © News1 손형주 기자
 
바른정당 대권 잠룡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7일 "지지율 좀 올리려고 원칙을 버려서는 안된다"며 유승민 의원의 '보수 후보 단일화'론에 대해 반대의사를 분명히했다.
 
남 지사는 이날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바른정당이 왜 탄생을 했는지라는 원래 목적으로 돌아가면 탄핵에 반대한 새누리당과 패권(정치)을 한 새누리당을 해체하고 새롭게 태어나자고 한 것이었는데 새누리당과 다시 손잡자는 것은 바른정당이 태어난 이유를 부정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남 지사는 "근본적으로 정치를 바꾸겠다는 마음으로 나왔기 때문에 꼭 지지율 1%, 2% 올라가고 내려가는 것에 연연하지 않고 올바른 길로 올바른 방향으로 쭉 가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지지율 올라가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것은 수단"이라며 "지지율을 올리기 위해서 근본적인 원칙을 훼손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가장 좋은 것은 원칙을 지키면서 승리하는 것이지만 최악은 원칙도 잃고 승리도 못하는 원칙 없는 패배"라고 일침했다.

남 지사는 "보수가 뭉치면 진보도 뭉칠 것"이라며 "이렇게 선거가 끝나고 나면 박근혜 정부 때처럼 또 이념으로 싸우게 될 것"이라며 "공약에 대한 서로의 생각의 차이만큼은 다 받아들일 수 있지만 이 부분은 양보할 생각이 없다"고 단언했다.

그는 "이제 보수와 진보가 손을 잡아야 한다"며 "합의된 방향으로 갈 수 있게하는 연정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남 지사는 "원칙의 문제만큼은 힘들지만 밀고 가는 힘이 있어야 바른정당도 언젠가 국민들한테 선택을 받는 것"이라며 "이렇게 춤추듯 그림을 그려선 길을 잃고 망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선 불출마를 선언한 김무성 바른정당 고문의 재등판 가능성에 대해서는 "개인적인 결단에 의해서 하신다면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새로운 분들도 모셔 와서 경선에 활력을 주고 하는 것은 선거 전략 차원에서 얼마든지 할 수 있지만 원칙을 깨는 보수단일화는 안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song65@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