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안철수, 고향 PK서 '4차혁명' 설파…1박2일 '영남보수' 공략

潘낙마로 무주공산 여지있는 영남서 지지율반등 주력

(창원=뉴스1) 서미선 기자 | 2017-02-06 16:37 송고
2017.2.6/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 공동대표는 6일부터 고향인 부산·경남(PK)지역을 1박2일 일정으로 찾아 자신이 아젠다로 띄워온 '4차 산업혁명' 행보에 박차를 가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중도하차'에도 특별한 반사이익을 보지 못하며 지지율 반등에 고전하는 가운데, '보수 텃밭'인 영남권에서 중도보수층을 공략하는 것으로 보인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국회 교섭단체대표연설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 대비를 위한 '교육혁명' 등 청사진을 밝힌 뒤 창원 경남테크노파크에서 미래상징산업단지 및 미래먹거리산업 업체와의 간담회로 일정을 시작했다.

안 전 대표는 "1,2,3차 산업혁명은 노동생산성을 향상시켜 임금상승을 가져온 혁명이라면 4차는 일자리 자체를 없애 아예 임금 자체를 못 받게 하는 혁명이라, 충분한 대비가 국가적으로 돼 있지 않으면 혼란에 빠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4차 산업혁명 시대일수록 기반기술을 더 잘 닦고 기계산업을 제대로 만들어야 한다는 게 기본적 인식"이라며 "대기업은 스스로도 할 수 있으니 한국의 수많은 국책연구소들을 중소기업 전용 R&D센터화해 부족한 연구인력을 보완하는 방법이 어려움을 헤쳐나갈 정공법 아닌가 싶다"고 제언했다.

그는 특히 "경남에 많은 가능성이 있는 기존에 투자된 부분이 상당히 많은데, 아쉽게도 티핑 포인트(살짝만 건드려도 넘어갈 수 있는 지점)를 넘지 않다 보니 제대로 성과를 내지 않고 머물러있는 경우가 많다"고 진단했다.

이어 '씨는 뿌렸는데 열매까지 맺진 못한 부분'으로 밀양 나노융합산업, 거제 해양플랜트산업, 산청 항노화산업클러스터, 중단된 마산 로봇랜드 사업, 사천 항공산업클러스터 등을 하나하나 언급하며 친근감을 드러냈다.

간담회 뒤엔 기자들과 만나 정치권의 연대 시나리오 및 연정론에 선을 그으며 '안철수-문재인' 양자구도 필승론을 거듭 강조, '강철수' 면모를 내세웠다.

그는 연정 논의와 관련해 "외국 사례를 보더라도 선거결과가 나온 뒤 진행되고 서로간 이야기될 수 있는 부분"이라고 일축했다.

범여권인 바른정당과의 연대 여부에도 "연대 이야기를 할 때마다 이젠 국민은 식상해한다"며 "스스로도 믿지 못하는데 어떻게 국민에게 믿어달라고 하겠냐"고 반문했다.

정치적 고향이 부산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때리기에도 나섰다.

그는 문 전 대표가 이날 노량진에서 공공일자리 행보를 한 것과 관련, "한번 만들어놓은 일자리를 5년 있다 완전히 없앨 순 없는 노릇"이라며 "앞으로 매년 30조원 정도 예산을 투입해 공공일자리를 만들자는 주장"이라고 그의 일자리공약을 직격했다.

이번 대선이 '안철수-문재인' 양자구도가 될 것이고 자신에게 승산이 있다고 한 것과 관련해선 "1월 초부터 말씀드렸다"며 "정권교체는 시대의 흐름이고, 그렇다면 정권교체 자격이 있는 국민의당과 민주당 후보 간 대결이 될 거란 말"이라고 이길 자신이 있음을 거듭 밝혔다.

반 전 총장 낙마에도 자신의 지지율이 답보상태인 것엔 "헌법재판소에서 탄핵이 인용된 후엔 과거청산뿐 아니라 미래대비를 누가 더 잘할지 기준으로 판단할 것이다. 평가는 그때부터 시작된다"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이후 경남도당 지역위원장·시군구 의원과의 간담회 및 부산시당 지역위원장·시군구의원 만찬을 갖고 내부 결속 다지기에도 나섰다.

그는 고향인 부산에서 1박을 한 뒤 7일 부산시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동아대학교 URP(대학산학협력) 현장을 찾아 4차 산업혁명 행보를 이어간다. 오후엔 울산 신고리원전을 방문, '안전행보'를 한 뒤 부산 지식인네트워크 만찬으로 일정을 마친다.


smi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