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PK찾은 安 "안희정의 대연정? 선거결과 나오고 얘기할 부분"

(창원=뉴스1) 서미선 기자 | 2017-02-06 16:18 송고 | 2017-02-06 16:28 최종수정
안철수 국민의당 의원이 6일 경남 창원시 경남테크노파크에서 열린 미래상징 산업단지, 미래 먹거리 산업업체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2017.2.6/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 공동대표는 6일 제 정당간 연정 논의와 관련해 "원래 그런 부분들은 외국 사례를 보더라도 선거 결과가 나온 이후 진행되고 서로간 이야기가 될 수 있는 부분"이라고 선을 그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경남 창원 경남테크노파크 방문 뒤 기자들과 만나 대선 결선투표제가 도입되면 연정이 가능하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결선투표제가 도입되면 국민이 판단해 50%이상 지지받는 대통령을 뽑아줄 것이다. 결과적으로 국민이, 유권자들이 뜻을 모은다는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말했다.

범여권인 바른정당과의 연대여부에도 "연대 이야기를 할 때마다 이젠 국민이 식상해한다"며 "각 정당이 스스로 어떤 일을 하겠다고 국민에게 말씀드리고 정당 스스로와 후보에 대한 자부심을 가질 때 국민으로부터 인정받을 수 있다"고 '자강론'을 거듭 띄웠다.

이번 대선이 '안철수-문재인' 양자구도가 되면 자신에게 승산이 있다고 한 것과 관련해선 "어떤 후보나 어떤 구도하에서도 정권교체는 반드시 되고, 그렇다면 정권교체 자격이 있는 국민의당과 더불어민주당 후보 간 대결이 될 거란 말"이라며 자신이 후보가 되면 민주당 후보인 문재인 전 대표를 이길 자신이 있다고 했다.

안 전 대표는 문 전 대표의 공공일자리 정책에 대해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려면 매년 30조원 정도의 예산이 필요하다. 한번 만들어놓은 일자리를 5년 있다 다음 정권에서 완전히 없앨 순 없는 노릇"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럼 앞으로 계속 매년 30조원 정도의 예산을 투입해 공공일자리를 만들자는 주장"이라고 직격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낙마에도 지지율이 답보상태인 것엔 "헌법재판소 탄핵 인용 전이라 불확실성 때문에 불안해 국민이 과거 청산의 기준으로만 바라보는 것"이라며 "탄핵 인용 뒤 미래대비를 누가 더 잘할 수 있을지 판단하면 평가는 그때부터 시작된다"고 자신했다.

이날 창원방문 취지에 대해선 "4차 산업혁명 시대라고 첨단기술만 관심을 두는 사람들이 있는데 기반기술이 제대로 확보돼야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이 가능하다"며 "창원이 여러가지로 국가적으로 해야할 일이 많아 계속 방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smi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