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민주당 초선 "추미애, 대선주자 경쟁 관리에 엄정해야"

"임시국회 개혁과제 제시하고 광범위한 입법연대 구축해야"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2017-01-09 16:31 송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7.1.9/뉴스1 © News1 허경 기자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들은 9일 추미애 대표를 향해 "대선 주자들 간의 경쟁이 잘못된 길로 빠져 전열이 흐트러지지 않도록 엄정하게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훈식·기동민·이훈·최운열 의원 등은 이날 '민주연구원 개헌 보고서' 관련 입장문을 내고 "당 중심의 대선 준비를 해야 하고, 이 책임은 오롯이 당 대표의 몫"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이들은 "추 대표가 말로는 당 중심의 대선 방침을 밝히고 있으나 실상은 다르다"며 "탄핵 표결 이후 국정운영·개혁과 관련해 민주당은 보이지 않고 있다. 보이는 건 후보들의 활동과 지지자들 간의 감정적 대결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은 "그 결과 추 대표의 우려대로 후보별·계파별로 흩어지고 쪼개지는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며 "이런 데도 과연 당 중심으로 대선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할 수 있나"라고 반문했다.

이들은 "당이 1·2월 임시국회에서 완수할 개혁과제를 제시하고, 이를 위한 광범위한 입법연대를 구축해야 한다"며 "추 대표의 말처럼 당의 단합과 공정한 대선관리를 저해하는 일체의 행위가 재발하지 않도록 당의 기강을 확실히 정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이른바 '개헌 저지 보고서'와 관련해 "추 대표는 당 대표로서 진상조사한 내용을 소상하게 밝히고 의원총회 등에서 그 결과에 대한 내부 토론을 진행하는 것이 먼저"라며 "그래야 의혹과 논란이 해소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추 대표는 이런 절차 없이 한두마디 언론 발표만으로 끝내려고 해선 안 된다"며 진상조사 결과 공개, 책임자 문책, 재발방지 대책 수립 등을 재차 요구했다.

한편 이날 입장 발표에는 강훈식·권미혁·기동민·김두관·김병욱·김성수·김종민·박용진·박재호·박찬대·송기헌·송옥주·어기구·이철희·이훈·임종성·정춘숙·조응천·제윤경·최명길·최운열(가나다순) 의원이 함께했다.


parks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