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정의당, 14일 대선 경선안 확정…노회찬·심상정 출마 준비

12일 최종 정리…심상정, 18일쯤 대권 공식화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2017-01-09 16:12 송고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오른쪽)와 노회찬 원내대표. © News1 송원영 기자

정의당이 여야 원내 5당 중에서 가장 먼저 대통령 후보를 확정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대선기획단을 꾸린 정의당은 오는 14일 전국위원회를 열고 경선 절차와 방법 등을 확정한 뒤 내부 경선을 거쳐 늦어도 2월 말까지는 '정의당 후보'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9일 당에 따르면, 대선기획단은 지난 7일 회의를 열고 경선 초안을 마련했고, 당 여론을 수렴해 오는 12일 열리는 상무위에서 마지막으로 그 내용을 가다듬는다.

앞선 회의에서는 구체적인 경선 논의와 함께 많은 후보자가 출마해 줄 것을 촉구하는 내용, '촛불민심'을 고려해 이전보다 경선에서 일반 국민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는 방안 등이 논의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창민 대변인은 "탄핵 절차가 아직 끝나진 않았지만 역사와 민심의 흐름에서 탄핵은 이뤄져야 하고, 짧은 대선 기간을 고려하면 속히 국민에게 당 비전과 정책을 얘기하는 것이 민주주의에 부응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정의당 인사들의 대권 출마도 점점 가시화될 전망이다.

이날 심상정 상임대표는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오는 18일쯤 대선 출마 선언을 하겠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대한민국에서 노동문제를 국가의 제1의제로 삼는 최초의 대통령이 되고 싶다"며 이를 위해 재벌3세의 세습을 막는 강력한 재벌개혁을 주요 공약으로 내세우겠다고 말했다.

심 대표와 함께 정의당을 대표하는 노회찬 원내대표 또한 출마에 무게를 두고 막판 고심에 들어갔다.

노 원내대표 측은 뉴스1과 한 통화에서 "(출마를) 마지막으로 고민하는 단계"라며 "최종 결심을 앞두고 여러가지를 놓고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의당 당헌당규에는 대권 당권 분리 규정이 없어 대표나 원내대표직을 유지한 채 경선을 치를 수 있지만, 공정성 담보를 위해 경선 기간에는 '대행 체제'로 당이 꾸려질 예정이다.

정의당이 경선 과정에서 외부 인사를 영입할 가능성은 작아 보이는 가운데 노·심(노회찬·심상정) 외 내부 인사 1~2명이 출마를 놓고 저울질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천호선 전 대표,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 등은 후보로 거론되고 있지만 두 사람 모두 불출마 의사를 확고히 한 상황이다.


parks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