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서청원 "印 위원장, '거취 발표' 없이 개인적 미련 연장"

"우호적 의원 중심으로 여론몰이 하려 한다"

(서울=뉴스1) 김수완 기자 | 2017-01-08 16:27 송고

서청원 새누리당 의원. /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청원 새누리당 의원이 8일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의 입장 발표를 두고 "개인적인 미련을 연장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서 의원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내고 "인 위원장은 '거취문제 발표'를 미루고 다시 한번 개인적인 미련을 연장하고 있다"며 "나름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본질적으로 진정성을 인정하기 힘들다"고 주장했다.

이어 "탄핵을 주도한 분들은 이미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당을 떠났고 다시 새누리당에 들어와 남은 정통성을 훔치려 기회를 보고 있으며 그 의도에 앞장서는 사람이 바로 인 위원장"이라며 "이런 의도를 간파한 당원들의 저항으로 상임전국위원회 재개최가 힘들어지자 일부 우호적인 의원 중심으로 '대토론회'란 이름으로 여론몰이를 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서 의원 "(인 위원장은) '비대위원장에게 탈당을 포함한 조치를 위임'한 국회의원들의 실명을 공개하고 어떻게 책임을 물을지 소상히 설명하길 바란다"고 요구하며 "당의 공천으로 선택된 선량들을 유권자의 동의 없이 몰아낼 권리는 누구에게도 없다, 당 지도부에 고백성사를 해 면죄부를 받는 것은 암흑기 중세 교회에서나 볼 수 있는 퇴행적인 행태"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7일 '위임장' 내용이 공개된 후 자신이 문제제기한 내용이 바뀐 채 위임장이 재발송됐다며 "제 기자회견 이후 탈당과 관련된 내용은 빼고 앞부분만 남겨 다시 보낸 것, 스스로 위법을 인정한 것이며 내용을 변조하는 것은 그야말로 꼼수"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서 의원은 "탈당을 강요하는 사람들은 모두 처벌 대상이고 인 위원장, 정우택 원내대표 모두 고발 대상"이라며 "마지막으로 원내대표에게 많은 의원들이 요구했던 의원총회를 조속한 시간 내에 소집하기를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인 위원장은 서 의원의 입장 표명에 앞서 이날 오후2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새누리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퇴 유보, 절제된 인적 쇄신 추진 등의 입장을 밝혔다.


abilityk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