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野, 여야정 협의체 및 1월국회 앞두고 "민생이 최우선"

(서울=뉴스1) 김현 기자, 서미선 기자 | 2017-01-07 11:11 송고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 2016.9.8/뉴스1 © News1 허경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당은 7일 오는 8일 새해 첫 여야정 정책협의체 가동 및 9일 1월 임시국회 개최와 관련해 "민생경제 회복에 최우선을 두겠다"고 밝혔다.

윤관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여야정 정책협의체에선 민생경제 회복에 주력할 것"이라며 "현재 잘못된 정부 정책 추진에 대한 개정이나 쇄신에 대한 것을 논의하고, AI(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확산 및 방지에 대한 대책과 함께 피해를 입은 분들에 대한 지원 및 방법들이 논의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 수석대변인은 9일부터 1월 임시국회가 열리는 데 대해 "정경유착이 드러난 정치개혁, 재벌개혁 문제가 현안이 될 것"이라며 "특검 조사를 통해 검찰이 막을 수 있었던 것이 많다는 게 드러났기 때문에 검찰개혁을 추진하고, 언론의 감시역할이 안 된 것을 고려해 언론 공정성 회복을 위한 방송법 개정,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에 대한 개정안 통과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연호 국민의당 수석대변인 직무대행은 구두논평에서 "여야정 협의체 가동은 국민의당이 가장 먼저 제안한 내용으로, 우리 당 주장대로 하게 돼 다행"이라며 "여야정 협의체는 수시로 만나 국정공백을 최소화하고 AI 및 양계농가 문제 등 민생경제 문제 해결에 최우선을 둬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 대행은 다만 "아쉬운 점이 있다면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국무총리가 여전히 의전 등에 있어 문제를 일으키는데 박지원 전 원내대표 주장대로 총리를 먼저 바꾸고 탄핵을 추진했으면 얼마나 좋았겠느냐는 점에서 아쉽다"라고 지적했다.

고 대행은 1월 임시국회와 관련해선 "24시간 상시국회 체제를 주승용 원내대표가 주장했듯 국민의당은 탄핵 정국에서 어려움에 처해 있는 민생이 최우선"이라며 "우리 당은 8일 개혁입법 과제를 발표할 예정인데, 그 과제들이 우선처리해야 될 법안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gayunl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