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추미애 "촛불 국민민심 아니다?…朴측 망언, 헌정능멸 색깔론"

탄핵심판 변론서 색깔론 제기한 朴측 맹비판

(서울=뉴스1) 박상휘 기자, 박승주 기자 | 2017-01-06 09:37 송고 | 2017-01-06 11:25 최종수정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일 박근혜 대통령측이 탄핵심판 2차 변론에서 촛불집회를 색깔론으로 연결하고 다수결 때문에 예수도 십자가를 황당변론을 한 것을 두고 분노를 쏟아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대통령측 변호인이 도저히 용납 안되는 상식 이하의 망언을 쏟아냈다"며 이렇게 밝혔다.

추 대표는 "변론이 아니라 촛불을 들고나온 국민을 상대로 색깔극장에서 색깔을 연출했다"며 "촛불민심은 국민의 민심이 아니라는 변호인 망언은 헌법재판소와 헌정 질서를 능멸하는 행태였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변호인의 고의적인 이념공세는 변론의 쟁점을 흐려서 시간을 끌겠다는 것이고 어버이연합이나 박사모 같은 극우 성향 세력을 선동하는 조악한 정치 행위"라고 덧붙였다.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과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과정에 국가정보원이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특검의 엄정한 수사를 요청했다.

추 대표는 "국정원이 대통령과 재벌이 결탁한 비리사건까지 뒷수발했다면 기관의 존폐를 가를 대단히 심각한 일"이라며 "특검은 국정원이 재벌과 권력의 사적 이익을 위해 어떤 일을 했는지 낱낱이 밝혀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anghw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