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권성동 "윤전추, 기억하기 쉽지 않은 부분 상세히… 이례적"

"쉽게 기억할 수 있는 건 기억나지 않는다고 하더니"
朴측 "현재까지 대통령 출석 가능성 전혀 없어"

(서울=뉴스1) 안대용 기자, 최은지 기자 | 2017-01-05 19:35 송고
권성동 국회 탄핵소추위원장(왼쪽)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근혜 탄핵심판 2차 변론기일에 참석하기 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7.1.5 /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의 첫 법정공방을 마친 국회 소추위원 권성동 의원이 "윤전추 행정관이 쉽게 기억할 수 있는 부분은 기억나지 않는다고 하고 시일이 흘러 기억하기 쉽지 않은 부분은 상세히 증언한 것이 이례적이다"라고 말했다.

권 의원은 재판을 마친 후 기자들에게 "윤 행정관이 위증을 했는지 안 했는지는 저도 직접 경험하지 않았기 때문에 성급히 판단할 수 없다"고 운을 뗐다.

이어 "쉽게 기억할 수 있는 부분은 기억나지 않는다, 잘 모르겠다고 증언하고 시일이 흘러 기억하기 쉽지 않은 사항, 특히 세월호 당일 사항, 옷 대금 지급과 관련해선 굉장히 구체적으로 상세하게 기억하고 증언한 것으로 봐서 굉장히 이례적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재만·안봉근 전 비서관이 이날 대심판정에 출석하지 않은 것에 대해선 "정말로 일국의 대통령을 모신 비서관으로서 적절한 행동이었냐는 점에 대해 국민 여러분들께서 잘 판단하시리가 믿는다"며 "증인출석요구서가 송달되지 않았기 때문에 탐지절차를 거쳐 재송달할 수밖에 없지만 법을 떠나 두 사람이 증인으로 소환된 사실은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굳이 증인채택 사실을 밝혔음에도 불출석 하는 경우 공시송달 절차를 통해 송달된 것으로 간주하고 바로 구인장을 발부하는 법 개정이 필요하다는 것을 느꼈다"고 강조했다.

또 불출석사유서를 내고 나오지 않은 이영선 행정관과 관련해 "이 행정관이 윤 행정관과 마찬가지로 박 대통령 수행비서 역할을 해온 것으로 알고 있다"며 "윤 행정관 증인신문을 보고 대비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불출석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아울러 수사기록이 빠져나간다는 박 대통령 측 주장과 관련해 "국회에서 도착한 기록은 7박스인데 6박스는 테이프 개봉도 안 됐다"며 "1박스는 박주민 의원 입회 하에 개봉했지만 어제 너무 늦어서 기록 검토를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 소추위원단에서 기록이 나갔다는 주장은 전혀 근거가 없고 억측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 측 대리인 이중환 변호사는 재판부가 석명을 요구한 박 대통령의 세월호참사 당일 7시간 행적에 대해 "가능한 한 빨리 내려고 하는데 최선을 다해 완벽하게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해를 살 수 있기 때문에 이재만·안봉근 전 비서관에 대해 전혀 연락을 안 한다"며 "현재까지 박 대통령의 (헌재) 출석 가능성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dand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