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국민의당 오늘 '박지원 후임' 비대위원장 선출

비대위서 김동철 추대…일부 중앙위원들 반발 변수될까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2016-12-05 05:30 송고
 

국민의당은 5일 당의 최고 의결기구인 중앙위원회를 열어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후임을 선출한다.

국민의당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중앙위원회 및 당무위원회를 열어 비대위가 차기 비대위원장으로 추대한 4선 김동철 의원에 대한 임명 문제를 논의해 결론을 낼 방침이다.

회의 뒤 당 중앙위원 및 당무위원은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촉구대회도 갖는다.

앞서 당 비대위는 지난달 7일 시국의 엄중함을 감안해 내년도 예산안이 국회에서 통과되는 12월2일(법정처리시한)까지 박 위원장 임기를 잠정 유임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은 바 있다.

국민의당 당헌상 비대위원장 임명 권한은 중앙위에 있다. 다만 지난번 중앙위에서 중앙위 폐회 중 생기는 긴급사항 처리는 당무위에 권한을 위임키로 의결한 바 있어 당 사무처는 이와 관련 비대위원장 임명 권한도 당무위 위임 사항이라는 유권해석을 내렸다.

그러나 중앙위원들이 '절차적 정당성' 문제를 제기하며 중앙위 소집을 요구했고, 내정자인 김 의원도 중앙위 논의를 요청해 이날 중앙위에서 확정키로 결론이 났다.

차기 비대위원장은 내년 1월15일로 예정된 전당대회 전까지 한달반가량 당을 이끌며 전대 준비를 책임지게 된다.

당내에선 '정치 9단'이라 불리는 박 위원장이 오는 9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표결 때까지만이라도 임기를 연장해야 한다는 주장도 일부 있었지만, 지난 1일 탄핵안 발의 무산 책임론이 제기돼 이는 쉽지 않을 것이란 의견도 상존한다.

일각에선 안철수계가 다수인 원외 지역위원장들의 기류가 심상치 않아 차기 비대위원장 임명의 변수가 될 수 있지 않겠냐는 관측도 나온다.

김 의원은 앞서 "박 대통령이 처음으로 조기퇴진 의사를 밝힌 것은 평가해야 한다"며 "국회가 박 대통령의 퇴진 일정을 논의하자"고 주장해 당 일각에서 반발이 일었다.

한편, 박 위원장은 이날 차기 비대위원장 공식 임명 뒤에도 원내대표직은 유지한다. 그는 내년 전당대회에서 당대표에 도전할 것으로 알려졌다.


smi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