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탄핵 표결' 코앞 朴대통령, 與비주류 대책 강구 나설듯

퇴진 시점 입장 표명 여부 주목…국조·특검 대응도

(서울=뉴스1) 유기림 기자 | 2016-12-05 06:00 송고
(청와대 제공). © News1 이광호 기자

청와대는 5일에도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국회 탄핵소추안 표결이 추진되는 한 주를 맞아 대응책 마련에 고심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탄핵안 가결의 열쇠를 쥔 새누리당 비주류 모임인 비상시국위원회가 전날(4일) 여야 합의가 없을 시 표결에 참여하며, 가결에 최선을 다하겠단 입장을 밝힌 만큼 대책 강구에 부심해야 하는 상황이다.

박 대통령은 전날에 이어 이날도 탄핵안 표결을 앞두고 어떠한 입장을 취할지 장고를 이어갈 것으로 관측된다. 청와대는 해당 내용이 '대통령 결심 사안'이라며 아직 확정된 것이 없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뉴스1과 한 통화에서 "대통령께서 여러 사안을 놓고 고심하시는 단계"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전날 비상시국위 발표에도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당초 비상시국위가 7일 오후 6시까지 박 대통령의 4월 퇴진과 2선 후퇴 천명을 요구해 청와대 내부에선 퇴진 시점 발표 여부를 두고 고심을 거듭했다. 탄핵안 가결을 막기 위해선 탄핵안이 본회의에 보고되기 전인 7일까지는 박 대통령의 입장 표명이 불가피하다는 관측도 있었다.

그러나 비상시국위가 전날부로 박 대통령 메시지와 관계 없이 탄핵안 표결에 참여한다고 입장을 정리하면서 청와대 발등에 불이 떨어지게 됐다. 새누리당 비주류가 여야 합의를 조건으로 내걸었지만 야3당의 오는 9일 표결 의지가 굳건한 만큼 청와대로선 더욱 난감한 상황인 셈이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전날 기자들과 만나 여야 협상에 관해 "여지가 없다"며 "박 대통령이 어떤 말씀을 내놔도 9일 표결까지는 무조건 간다"고 재확인하기도 했다.

다만 비상시국위가 탄핵안 표결에 참여하되 찬성을 공언하진 않았단 점은 변수로 남아 있다. 시국위 대변인인 황영철 의원이 "탄핵안이 가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도 "헌법기관으로서 의원들의 권한에 대해 단정적으로 이야기하기는 어렵다"고 언급한 점이 그것이다.

기존에 비상시국위 내에서도 박 대통령이 퇴진 시점을 밝힐 경우 표결 참여 여부를 두고 여야 합의를 문제로 이견이 있었던 만큼 탄핵안 가결을 낙관할 수만은 없어 보인다.

비상시국위 내 이탈표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단 이야기다. 야당과 무소속 의원 172명을 제외하고 새누리당에서 28명만 찬성해도 탄핵안이 통과돼 청와대로선 끝까지 설득에 주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러한 점과 여야 협상이 사실상 힘든 상황인 점을 고려해 박 대통령이 퇴진 시점을 전격적으로 밝힐 수도 있단 전망이 나온다. 탄핵안 표결 전 내려놓는 모습을 통해 지지층 결집도 노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청와대가 개별 의원들과 물밑 접촉을 시도할 수도 있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최순실씨(최서원으로 개명) 국정 농단 의혹과 관련한 국회 국정조사와 특별검사 대응에도 나선다.

이날 국회에서 열리는 국조에는 관례대로 민정수석을 제외한 청와대 수석비서관급 참모진이 참석할 예정이다. 야권은 이날부터 7일까지 연달아 열리는 국조를 통해 탄핵 여론을 공고화하겠단 구상이다. 박 대통령에 대한 여론 악화로 새누리당 의원들의 표결을 압박하겠단 것이다.

또한 청와대는 특검보와 박 대통령 변호인단 구성을 이날 중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이른바 '최순실 특검법'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이날까지 특검보 후보자 8명 중 4명을 임명해야 한다. 특검에 대비할 변호인단은 4~5명이 목표이지만 3~4명이 될 수도 있다고 한다.


gir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