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탄핵정국 기로 속 '비상시국 정치회의' 다시 열릴 수 있을까

文·安측 모두 "탄핵전 해법내놓을 상황아냐" 9일 이후 거론
與비주류 참여·개헌 등 셈법달라 '무의미' 지적도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2016-12-04 22:00 송고 | 2016-12-05 09:31 최종수정
 

야권 잠룡을 비롯한 주요 인사들이 지난달 현 시국 수습책 마련을 위해 열었던 '비상시국 정치회의'가 일회성 이벤트에 그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당장 야권 주요 주자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및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 측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표결(9일) 이후로 개최시기를 거론하는데다, 다시 모인다 해도 참석자 범위와 논의 주제 등을 둘러싸고 주자마다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갈리기 때문이다.

회동을 주도했던 안 전 대표 측은 4일 통화에서 "탄핵안이 이미 발의된 상황에서 이젠 뭘 할 수 없다. 타이밍을 놓쳤다"며 "어떻게 보면 여당 인사들을 불러 (탄핵 동참을) 압박할 수도 있었는데 문 전 대표 쪽에서는 또 야당만 모이자고 했다"고 탄핵안 표결 전 회의 소집은 어렵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문 전 대표 측은 이에 통화에서 "결국 비박계가 동참하냐 안 하냐의 문제 아니냐. 탄핵 전 주자들이 모인다 해 그 부분에 딱히 해법을 내놓을 상황이 아니다"며 "(여당 측 참석은) 특별히 다른 주자들은 논의가 있던 것 같지 않고 안 전 대표만 말하는 것 같다"고 언급했다.

앞서 지난달 20일 열렸던 첫 '비상시국 정치회의'에서 참석자들은 국민적 퇴진운동-탄핵추진 병행, 검찰의 지체 없는 박근혜 대통령 수사 등에 뜻을 같이하며 좋은 평가를 받기도 했다.

당시 자리엔 문·안 전 대표를 비롯해 민주당 김부겸 의원과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성남시장, 안희정 충남도지사와 국민의당 천정배 의원,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함께했다.

그러나 그때 합의한 '국회 주도의 총리선출 및 과도내각 구성' 등 세부 수습방안을 두고는 이후 참석자별로 입장차를 보여 야권 내에서 진전된 논의는 이뤄지지 못했다.

민주당과 국민의당이 총리선출을 두고 공방을 벌이는 과정에도 관련 합의 주체였던 주요 주자들의 조율노력이 없었다는 비판도 제기된다.

일각에선 오는 9일 국회에서 탄핵소추안 표결이 이뤄진 뒤 그 결과에 따른 정국수습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재차 회동이 성사된다 해도, 개헌이나 '조기대선' 등을 둘러싼 각 주자별 이해관계가 첨예해 성과를 낼 수 있겠냐는 부정적 시각도 있다.

야권 한 관계자는 "혹여 탄핵안이 부결되거나 국민 목소리가 커지며 정치권 전반에 대한 비난이 몰아친다면 이러한 부분에 정치권에서 응답하고 (수습책을) 마련하기 위해 야3당뿐 아니라 정치지도자의 노력도 필요할 것"이라면서도 "대선주자들이 '자기 정치'하는 모습을 보이면 상황은 더 혼란스러워지지 않겠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표결 결과가 나온 뒤 다음 단계를 위한 책임있는 고민은 당 차원에서 먼저 해야 한다"며 "(다음 회의 개최에는) 신중한 판단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smi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