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무성 "우리는 우파 분열 막을 의무가 있다"

촛불민심 與 향한다는 지적에 "예상했던 일"

(서울=뉴스1) 곽선미 기자, 서송희 기자 | 2016-12-04 16:24 송고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정진석 원내대표와 유승민, 주호영 의원 등과 회동을 마치고 나와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16.12.2/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비주류의 핵심인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가 4일 "우파의 분열을 막을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비상시국위원회 대표자-실무자 연석회의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새누리당으로 촛불민심이 향하고 있는 듯하다'는 질문에 "예상했던 일"이라고 짧게 답했다.

또 비상시국위의 오락가락 행보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있다는 지적에 "그런 것을 예상하지 않고 그렇게(4월 퇴진-6월 대선 당론 채택) 하지 않았다"고 거듭 밝혔다.

그러면서 "일일이 다 말할 수는 없고 결론이 중요하다"며 "우리는 우파의 분열을 막을 노력을 할 의무가 있다"고 주장했다.

다만 4월 퇴진 당론에 동의했던 기존 입장을 번복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정치라는 것은 어떠한 경우에서도 갈 수 있다"고 여지를 남겼다.

현재 비상시국위원회는 대표자-실무자 연석회의가 끝난 직후부터 의원회관에서 총회를 열어 탄핵 표결처리에 대해 논의를 이어가고 있어 어떤 결론을 도출할지 주목된다.





gs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