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232만 촛불에…與 "일방적 논의 안돼"vs 野 "즉각 퇴진"

새누리당 "국정혼란 최소화 위한 고민해야"
민주당 "탄핵 부결=국회 탄핵"·국민의당 "즉각 퇴진"

(서울=뉴스1) 서송희 기자, 서미선 기자, 박승주 기자 | 2016-12-04 13:56 송고
3일 대구 중구 국채보상로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5차 대구 시국대회’에 참가한 많은 시민들이 촛불과 피켓을 들고 박 대통령 하야를 촉구하고 있다. 2016.12.3/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전국에서 총 232만명이 모인 6차 촛불집회에 대해 새누리당은 촛불집회를 존중한다고 밝혔지만 어떤 길이 국정혼란을 최소화할지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고 야권은 '즉각 퇴진'을 촉구하면서 이견을 보였다 . 
 
새누리당은 4일 이와 관련 "뼈를 깎는 고통과 몸무림을 통해 새살이 돋아나도록 대한민국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염동열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현안관련 브리핑을 갖고 "6차 촛불집회까지 광장에서 담아낸 국민들의 소리를 겸허히 수용한다"며 "평화집회는 물론 맞불집회와의 충돌도 없었던 모습으로 새 역사를 쓴 집회문화에 재삼 존중과 찬사를 보낸다"고 높이 평가했다.

이어 "새누리당은 국민 여러분들께 열번, 백번 끝없는 반성과 함께 다시한번 사과와 용서를 구하고자 한다"며 "뼈를 깎는 고통과 몸부림을 통해 새살이 돋아나도록, 다시 서는 대한민국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염 수석대변인은 "탄핵과 질서 있는 퇴진 어떤 것이 국정 혼란을 최소화 하고 재도약의 국민 에너지로 모아갈수 있는지 더 성찰 있는 청와대와 정치권의 선택과 고민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어떤 선택이든 일방통행은 한쪽으로만 치우치면 또 다른 논란을 가져올 수 있다"며 "여야가 마주앉아 국정 안정과 난국 타개 해법을 도출하길 기대한다. 정치의 궁극적인 바탕은 대화인 만큼 국민의 의견을 용광로에 녹여내는 애국 지혜가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다만 새누리당은 전날(3일) 새누리당사 앞에서 2만여명(주최측 추산)이 모인 가운데 열린 집회에 대해서는 논평을 하지 않았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권은 '12·3 촛불집회' 이튿날인 4일 "촛불민심은 박근혜 대통령이 즉각 퇴진하라는 것"이라고 한목소리를 냈다.

오는 9일 박 대통령 탄핵소추안 표결을 앞두고 새누리당 내 비박(非박근혜)계에 대한 동참 압박에도 발을 맞추고 있다.

기동민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235만의 촛불은 대통령의 정략과 꼼수에 철퇴를 내렸다"며 "더는 대통령 임기를 갖고 장난치지 말라. 국민 마음속에 대통령 임기는 이미 어제로 끝났다. 일분일초도 아까우니 빨리 내려오라"고 밝혔다.

기 원내대변인은 "새누리당 비박계는 캐스팅보트를 쥐었다는 환상도 버려야 한다. 최순실의 존재를 알고도 방조했던 원죄를 씻고 국민 뜻을 따라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기 원내대변인은 브리핑 뒤 기자들과 만나 "야당·무소속의 (탄핵찬성) 172표는 어디 안 간다. 결국 새누리당이 판단하고 결단해야 한다"며 "대통령 탄핵이 부결되면 천만 촛불을 들고 나올 텐데 (비박은) 자신있으면 부결시켜 보라"고 압박했다.

국민의당 고연호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민심은 박 대통령 즉각, 완전 퇴진과 새누리당 해체였다"며 "박 대통령은 당장 퇴진선언을 하고, 여야 합의에 따른 총리를 세운 뒤 검찰의 철저한 수사에 나서야 한다는 게 촛불민심"이라고 말했다.

양순필 부대변인은 새누리당이 당론채택한 박 대통령 '4월 퇴진론'에 대해 "대통령 퇴진을 반대하는 '친박(친박근혜) 9인회' 등이 만들어낸 것으로 탄핵을 저지해 대통령 임기를 보장하려는 정치 술책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은 통화에서 "국회는 좌고우면 말고 '즉각탄핵'을 요구하는 민심에 9일 탄핵으로 답해야 한다"며 "공고한 야권공조를 위해 야3당 대표 회동을 조속히 하자는 의견도 있다"고 밝혔다.


song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