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與 비주류 "朴대통령과의 면담 큰 의미 없어"…회동 난색

촛불민심 거센 상황서 靑과 교감하는 듯한 행보 부담

(서울=뉴스1) 곽선미 기자 | 2016-12-04 13:45 송고 | 2016-12-04 17:06 최종수정
새누리당 유승민, 황영철 의원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새누리당 비박계 비상시국위원회에서 악수하고 있다. 2016.12.2/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이 발의된 가운데, 새누리당 비주류가 금명간 이뤄질 것으로 알려진 청와대와의 회동설에 난색을 표했다.

이미 충분히 입장을 전달한 만큼 별도 회동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는 것이다.

비주류가 중심이 된 비상시국위원회의 대변인격인 황영철 의원은 4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아직까지 청와대에서 공식 요청이 온 것이 아니어서 공식화된 입장을 전할 수는 없다"면서도 "다만 언론 보도 후 비상시국위 멤버들에게 의견을 들어보니 대통령 면담이 큰 의미가 있겠냐는 의견이 다수였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의 입장은 이미 충분히 전달돼 있다. 대통령의 입장을 밝히기 위해서는 (개별 회동이 아니라) 국민들을 대상으로 메시지를 내놓아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앞서 시국위가 밝혔듯 오는 7일 오후 6시까지 대통령이 퇴진시점을 못박아 대국민메시지 형태로 입장을 밝혀야 한다는 얘기다.

황 의원은 대통령과의 회동시 △대통령이 자신의 무고함을 항변할 가능성 △대통령이 비주류 입장을 수용해 퇴진시점을 밝힐 가능성 등 2가지 경우의 수가 있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이것이 제 생각인데 왜 몰라주는가'라고 한다면 옥신각신하다가 끝날 것이고 그런 자리를 굳이 갈 필요성이 없는 것"이라며 "우리 입장을 수용한다 해도 그것은 비주류와의 간담회 자리가 아닌 대국민메시지 등을 통해 충분히 전달할 수 있기 때문에 면담 자리가 불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외에 비주류에서는 설사 대통령과 진정성 있는 대화가 이뤄지더라도 촛불민심이 거센 상황에서 청와대와 교감을 나누는 듯한 모습으로 비치는 것에 대해서도 부담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gs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