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與탈당파 "비주류, 허망한 대통령 약속 기대지 말고 탄핵하라"

남경필 "與 비주류, 허망한 약속에 기대지 말라"
김용태 "퇴진 약속시 탄핵없다? 반헌법적 발상"

(서울=뉴스1) 곽선미 기자, 서송희 기자 | 2016-12-04 11:50 송고
남경필 경기지사, 김용태 의원 등 전 ·현직 새누리당 탈당 의원들이 지난달 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모임을 갖고 있다. 2016.11.27/뉴스1 © News1 허경 기자


남경필 경기도지사, 김용태 의원 등 새누리당을 탈당한 전·현직 의원들이 4일 탄핵 부결시 역풍을 경고하며 새누리당 비박계를 향해 "허망한 박근혜 대통령과의 약속에 기대지 말고 스스로 결정하고 행동하라"고 촉구했다.

남 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탈당 전·현직 의원모임을 갖고 "탄핵은 국회에 주어진 역사적인 책무"라며 "책무를 다하지 못한다면 국회는 없다. 새누리당도 민주당도 국민의당도 당연히 없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그는 "새누리당 비상시국위원회의 소속 의원들에게 간곡히 요청한다"며 "자신의 죄를 인정하지 않는 대통령과의 약속은 어떤 약속이든 허망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허망함에 기대지 말고 기다리지 말고 스스로 결정하고 행동하기 바란다"며 "친박 의원들에게도 말씀드린다. 자신들의 생존만을 위해 지금 하고 있는 정치적 범죄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직격했다.

김용태 의원은 "박 대통령이 직무정지 되지 않으면 그 일파는 온갖 수단을 다 동원해 박영수 특검의 정상적인 수사활동을 방해할 것"이라며 "국회는 12월9일 탄핵을 통해 박 대통령의 직무를 정지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직무가 정지돼야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진상이 만천하에 드러날 것"이라며 "9일 탄핵을 성공시키지 못한다면 특검은 위험에 처할 것이고 우리가 알고자 하는 진상도 드러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또 김 의원은 새누리당을 향해 "박 대통령의 퇴진 약속이 있으면 탄핵을 하지 않겠다는 것은 반헌법적 발상"이라며 "박 대통령의 헌법질서 문란, 법치 훼손 등에 대해 국회가 탄핵절차를 밟지 않는다면 헌법 위반이다. 9일 탄핵 절차 개시에 실패하면 20대 국회는 국민으로부터 버림받고 해산요구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상민 전 의원도 "어제 촛불집회 현장에 나갔는데 민심이 더 뜨거워진 것을 확실히 느꼈다"며 "남 지사와 30분가량 같이 있었는데 대다수 시민들과 국민들이 탈당을 축하하면서 끌어안아주고 격려해줬다. 그게 민심이고 대다수 국민들은 탄핵을 간절히 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국민들은 어떤 국회의원이 탄핵에 찬성하고 반대하는지 알고 싶어한다"며 "그것에 대해 즉각 실행하는 게 국회의 의무"라고 했다.

한편 이날 모임에는 정두언, 정문헌, 김상민 등 전직 의원과 김용태 의원, 남경필 지사 등이 참석했다.





gs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