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세종ㆍ충북

성난 세종시민 "국정농단 공범 새누리당 해체하라“

(충북ㆍ세종=뉴스1) 이길표 기자 | 2016-12-03 23:02 송고
박근혜 퇴진 세종행동본부는 3일 오후 세종시 절재로 새누리당 세종시당 앞에서 최순실-박근혜 게이트 공범 ‘새누리당 해체’하라고 요구하고 있다.2016.12.3/뉴스1 이길표 기자

박근혜 퇴진 세종행동본부는 3일 오후 세종시 절재로 새누리당 세종시당 앞에서 국정농단 공범 새누리당 의원들이 적힌 현수막을 세종시민들이 찍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2016.12.3/뉴스1 이길표 기자 © News1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성난 세종시민들의 촛불이 새누리당으로 번졌다. 이들은 "'국정농단 공범' 새누리당 의원들이 탄핵에 동참하지 않는다"고 규탄했다.

박근혜 퇴진 세종행동본부는 3일 오후 세종시 절재로 새누리당 세종시당 앞에서 '최순실-박근혜 게이트 공범 새누리당 해체'를 요구하는 촛불 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는 시민, 학생, 정당, 학부모 등 1000여명(경찰추산 500명)이 참여해 박 대통령 탄핵을 요구했다.

이들은 '박근혜 퇴진' '새누리당 해체' 등이 적힌 손 피켓을 들고 목소리를 높였다.

행동본부는 "다시 한 번 국회와 정치권에 강력히 촉구한다" 며 "박근혜의 대국민 기만과 정치적 꼼수에 부화뇌동하지 말고 광장으로 나선 국민의 분노와 즉각 퇴진 요구에 철저히 부응하라"고 촉구했다.

     





e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