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50만 함성' 100m 앞까지…靑 "또렷이 들려, 민심 받들겠다"(종합)

비상근무 속 오후 비서실장 주재 수석회의
내주 탄핵안 결의 앞서 朴 퇴진시점 언급 주목

(서울=뉴스1) 윤태형 기자 | 2016-12-03 18:51 송고 | 2016-12-03 20:31 최종수정
3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 일대에서 열린 제6차 민중총궐기 대회에 참가한 시민들이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며 행진하고 있다. 주최측은 참여인원이 50만명(추산)이라고 밝혔다.2016.12.3/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박근혜 대통령은 3일 서울 광화문 광장을 비롯해 부산 대전 대구 광주 등 전국적으로 열린 제6차 촛불집회를 지켜보며 수습책을 고심하고 있다.

박 대통령은 이날 관저에서 TV 집회 상황을 지켜보면서 참모들로부터 관련 상황을 보고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100m 앞까지 행진이 허용된 제6차 촛불집회 1차 행진에서 집회 참가자 약 50만 명이 청와대를 둘러싸며 박 대통령의 즉각적인 퇴진을 요구하며 함성을 질렀다. 법원이 정한 행진 허용 시간인 오후 5시30분이 지났음에도 상당수의 사람들은 광화문광장으로 돌아가지 않고 자리를 지켰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행진 참가자들의) 함성소리가 더 잘 들렸고, 이를 경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더 또렷이 들렸다"면서 "국민의 목소리를 엄중하게 받들겠다"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수석비서관 등 참모들은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이날 출근해 비상 대기하며 수시로 회의를 갖고 상황을 살폈다. 수석들은 이날 오전에도 부분적으로 집회에 대비해 논의를 가졌고, 한광옥 대통령비서실장이 주재하는 수석비서관 전체 회의는 오후에 열렸다.  

경찰청은 이날 집회에 집회·시위 간 안전 유지들을 위해 전국적으로 309개 중대 약 2만5000명의 인원을 배치했다. 지난 26일 집회 측 추산 150만 명이 넘는 인원이 모였던 서울 지역에는 258개 중대 약 2만명의 경찰이 집중배치 됐다.  

이날 촛불집회는 박 대통령의 국정수행지지도가 2주 연속 4%를 기록한 가운데, 다음 주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국회 표결에 앞서 열려 집회 참가자들은 탄핵에 앞서 박 대통령의 자진 사퇴를 마지막으로 호소한다는 의미가 있다.

특히 오는 9일로 예상되는 국회 탄핵소추안 표결을 앞서 새누리당 비주류가 박 대통령이 퇴진일정을 오는 7일 오후6시까지 직접 밝히지 않으면 탄핵 처리에 동참하겠다고 압박함에 따라 청와대는 이에 대한 대응 방향을 놓고 부심하고 있다.

이와 관련, 박 대통령이 새누리당 비주류 의원 등과 면담을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탄핵안 표결에 앞서 비주류 의원들을 불러 탄핵에 대한 자신의 입장과 여야 합의를 위해 적극 나서줄 것을 독려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 자리에서 박 대통령이 자신의 퇴진 시점을 언급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고, 또한 박 대통령과 여당 비주류 간 회동이 실제로 성사될 지에 대해 회의적인 시각도 많다.

청와대 참모는 "아직 회동이 정해진 건 아니다. 좀 더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누리당 비주류 내부에서 탄핵을 놓고 의견이 엇갈리면서 탄핵안 가결이 어려워지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면서, 박 대통령이 선제적으로 퇴진 시점을 언급하는 대신 여야 정치권의 '퇴진 일정' 협의를 좀 더 지켜보자는 쪽으로 선회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하지만 새누리당 비주류 의원들은 '촛불민심'의 압박을 받을 수 밖에 없고, 박 대통령 또한 이를 무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박 대통령이 이날 촛불집회 규모와 주말 정치권 움직임을 보고 여당 비주류에 제시할 카드를 놓고 고심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birakoc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