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기로 선 與 비주류, 탄핵열차 탈까 말까…오늘 대응 모색

朴대통령 '퇴진선언' 조건두고 내부 분화 조짐
정치권 안팎 역풍 상당…대통령과 면담 논의도

(서울=뉴스1) 김영신 기자 | 2016-12-04 06:15 송고

 

새누리당 비주류가 4일 자체 회의체인 비상시국위원회를 열고 야당들이 공조해 발의한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관련 대응 방안을 모색한다.

또한 이르면 이날, 늦어도 주초를 예정으로 물밑에서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진 박 대통령과의 면담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탄핵안 표결 참여 여부를 두고 같은듯 다른듯 비주류 내부 균열이 일고 있어 이날 비상시국위에서 갑론을박이 예고된다.

비상시국위는 박 대통령이 거취의 공을 국회로 넘긴 3차 대국민 담화 후 야당들이 '4월 퇴진-6월 대선'을 수용해야 한다며 협의 개시를 촉구하고 있다.

탄핵만이 방법이라며 퇴진시기 협상을 거부하고 있는 야당을 유인하기 위해 "박 대통령이 오는 7일 오후까지 '4월 퇴진-2선 후퇴'를 공식화하라"고 대통령에게도 최후통첩을 보냈다.

그러나 야당들은 박 대통령이 4월 퇴진을 선언한다 해도 9일 탄핵 표결을 강행한다면서 퇴진시기 협의를 일축하고 있다. 박 대통령이 4월 퇴진 선언을 거부하거나, "야당과 합의가 필요하다"는 식으로 나올 가능성도 적지 않다.

때문에 '대통령의 퇴진시점 공식화, 여야 합의'라는 조건을 두고 비주류 내부가 협상·온건파와 강경파로 엇갈리고 있다.

김무성 전 대표는 "대통령이 4월말 퇴진을 밝히면 탄핵은 불필요하기 때문에 9일 표결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앞서 밝혔다. 김 전 대표와 가까운 일부 의원들이 같은 입장인 것으로 파악된다.

이와 달리 유승민 전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4월말 퇴진을 선언하더라도 야당이 거부한다면 탄핵 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현재 야당의 강경한 입장을 봐서는 9일 탄핵 표결 강행이 불가피한데, 유 전 원내대표 등 일부 의원들은 이에 동참할 분위기다.

이처럼 균열이 일기 시작한 비주류는 이날 비상시국위 회의에서 전날(3일) 6차 촛불집회로 표출된 민심, 박 대통령의 추가 입장 표명 가능성 등을 고려하며 탄핵 표결 여부에 대해 집중 논의한다. 어느 쪽으로 결론이 나든지 격론이 불가피하다.

비상시국위 대변인인 황영철 의원은 이날 전화통화에서 "대통령의 하야 시점과 국정 안정을 위해 여야가 합의를 이룬다면 탄핵보다 나은 결과가 나올 수 있다"며 "대통령의 (퇴진시기 발표) 담화 내용과 진실성, 이에 대한 여론을 봐야하기 때문에 (9일 탄핵 동참에 대해) 의원들마다 생각이 다르다"고 밝혔다.

탄핵안 9일 표결의 캐스팅보트이나 오락가락 행보를 보이고 있는 여당 비주류의 '오락가락' 행보에 대한 비판 여론도 높아지고 있다.

한 예로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김무성 전 대표를 향해 "박 대통령이 살면 나라도 죽고 당신도 죽는다"며 김 전 대표가 비박계 의원들을 설득해 '조건없이' 탄핵에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새누리당을 탈당한 남경필 경기지사, 김용태 의원 등 10명의 전·현직 의원들도 이날 국회에서 별도 모임을 하고 비주류 의원들을 압박할 예정이다.


eriwh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