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부산ㆍ경남

거창군민, 정청래와 함께 한 ‘박근혜 퇴진’ 시국집회

(부산ㆍ경남=뉴스1) 이철우 기자 | 2016-12-03 14:08 송고
지난 2일 오후 6시30분 경남 거창군청앞 민주광장에서 학생 군민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청래와 함께하는 박근혜 퇴진 촉구 시국집회’가 열렸다.2016.12.02/뉴스1 © News1 이철우 기자

경남 거창군청앞 민주광장에서 지난 2일 오후 6시30분 ‘정청래와 함께하는 박근혜 퇴진 촉구 시국집회’가 열렸다.

거창애국군민모임이 주최하고 더불어민주당 산청함양거창합천 지역위원회(이하 더민주지역위원회)가 주관한 이날 시국집회에는 학생들을 비롯한 지역 주민 300여명이 참석해 박근혜 즉각 퇴진과 새누리당 해체를 외쳤다.

이날 더민주지역위원회(위원장 권문상) 초청으로 시국집회에 참석한 정청래 전 의원은  “헌법위반, 남북관계 파탄, 세금정책 실패 한 박근혜 대통령은 즉각 퇴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2일 오후 6시30분 경남 거창군청앞 민주광장에서 학생 군민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청래와 함께하는 박근혜 퇴진 촉구 시국집회’가 열렸다.2016.12.02/뉴스1 © News1 이철우 기자

또한 그는 “개성공단폐쇄, 남북대화단절 등으로 대통령이 남북관계 개선 의무까지 해태했으며, 세금정책 실패로 담배값 인상, 법인세 감세 등으로 시민들의 고혈을 짜내고 대기업들에게는 감세혜택을 부여하는 세금정책으로 거꾸로 가는 정책을 도입해서 서민들을 고통스럽게 했다”며 박근혜정권의 무능함을 나열했다.

특히 정 전의원은 “이 지역 국회의원에게 탄핵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촉구하고 대통령 탄핵에 나설 것을 촉구하는 국민행동을 실천해서 국민혁명에 동참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시국집회에 참석한 지역 주민들은 “박 대통령이 지난 3번의 담화에서 자신의 잘못은 없고 최순실을 포함한 측근들의 잘못일 뿐이라고 선을 긋는 등 비겁함으로 일관했다”고 비판했다.

특히 3차 담화에서는 대통령 자신의 진퇴 문제를 국회에 미루는 무책임한 태도를 보이면서 정치권을 흔들어 시간을 벌려는 '꼼수'를 부리고 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lcw41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