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세종ㆍ충북

박원순 “어느 정당·정치인도 촛불민심 거스를 수 없다"

충북 괴산 우리콩 행사 참석…"정치권의 혼란 분열에 분노"

(충북ㆍ세종=뉴스1) 김정수 기자 | 2016-12-03 13:25 송고
3일 충북 괴산을 방문해 콩생산 농민들과 대화하고 있는 박원순 서울시장. © News1

박원순 서울시장은 3일 최근 탄핵정국과 관련 "어느 정당, 어느 정치인도 국민의 명령에 따를 수밖에 없다"며 정략이 아니라 촛불 민심을 겸허히 수용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충북 괴산 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Non-GMO(유전자변형농산물) 우리 콩 농사’ 어울림마당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광화문에 모이고 있는 촛불민심을 따르지 않으면 그 촛불은 그 정당, 우리(정치권)를 향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민심은 정치권의 혼란이나 분열에 대해 분노하고 있다. 국민의 요구에 따라 움직일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 시장은 축사에서 “농촌이 죽어 가는데 서울만 잘살면 되겠냐”며 도농상생을 강조했다.

이어 “콩의 원산지가 원래 (중국)만주와 한국이다. 그런데 자급률이 10%나 되냐”면서 “서울시 공공급식에 친환경식품을 확대해 지속가능한 농업, 그래서 농민도 돕는 먹거리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박 시장은 9월 이후 3번째 충북을 찾아 대권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그는 부인 강난희 씨의 고향이 영동이어서 ‘충북의 사위’로 불린다.


p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