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던져진 주사위…與"무조건 탄핵 무책임"vs野 "4월퇴진 꼼수"

野 171명 서명으로 탄핵안 이날 새벽 제출
9일 본회의까지 정치권 '시계제로'

(서울=뉴스1) 박상휘 기자, 김영신 기자 | 2016-12-03 11:41 송고

 

야당들이 공조해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제출한 3일 여야는 입장차를 확인하며 공방을 벌였다. 국회에서의 탄핵안 처리에 극심한 진통이 예고된다.

새누리당은 여야가 합의만 하면 박 대통령이 조기 퇴진하겠다고 밝힌 만큼 조속히 '4월 퇴진'으로 합의하자고 야당을 압박한 반면, 야당들은 탄핵안 가결에 여당이 동참하라고 맹성을 촉구했다.

김성원 새누리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박 대통령 즉각 퇴진요구 6차 촛불집회를 언급, "광장에서 나오는 국민의 촛불민심을 엄중히 인식한다. 정치권이 이에 응답해 조속한 국정 수습책을 내놔야 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야당들에 대해 "정치에서 '무조건'은 없는데 야당들은 계속 무조건 탄핵을 외치고 있다"며 "이는 전혀 책임있는 자세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정치는 상호가 협의·타협·양보를 해서 최적의 결과를 도출하는 것"이라며 "현 국정혼란의 타개책은 '질서있는 퇴진'이며 야당은 국정안정을 위한 이 협의 테이블에 같이 앉아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달리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광장 민심은 대통령의 '즉각 퇴진'임을 새누리당은 알아야한다"며 "4월말 퇴진이라는 합의가 불가능한 안을 밀어붙이는 것은 탄핵을 피하기 위한 꼼수"라고 밝혔다.

윤 대변인은 "탄핵을 통해 대통령 직무를 정지시키지 않으면 당장 특검에도 영향을 가할 수 있는 문제가 생긴다"며 "탄핵안 처리는 협상이 아니라 반드시 참여해야할 의무"라고 했다.

윤 대변인은 "민심을 받들고 헌법을 수호하기 위해 9일에 탄핵안을 통과시키는 데 여당은 적극 동참해야한다"면서 "특히 새누리당 비주류가 각성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장진영 국민의당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새누리당은 국민의 편이 될 것인지 부역자로 남을 것인지 선택만 남았다"며 "식물 대통령이 돼버린 박 대통령에 대한 직무정지는 국정 정상화의 필수조건"이라고 주장했다.

장 대변인은 "국정 정상화에는 여야가 있을 수 없다"며 "새누리당 의원들이 96% 국민들의 분노를 외면한다면 민심의 들불은 새누리당을 집어삼킬 것"이라고 경고했다.


eriwh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