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野 "朴대통령 4월말 퇴진은 꼼수…與, 탄핵 동참해야"

"식물대통령 직무정지, 국정정상화 필수조건"

(서울=뉴스1) 박상휘 기자 | 2016-12-03 11:29 송고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일 오후 본회의를 앞두고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촉구하며 촛불을 들고 있다. 2016.12.2/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야당은 3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일 발의된 것과 관련해 새누리당의 맹성을 촉구하며 가결에 적극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헌법을 수호하고 탄핵안을 통과시키기 위해 여당은 9일 표결에 적극 동참해야 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윤 대변인은 "오늘도 광화문에는 수십만이 참여하는 촛불집회가 예정돼 있다"며 "민심은 박 대통령의 즉각 퇴진이자 하야라는 점을 새누리당은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4월말 퇴진이라는 받아들일 수 없는 안으로 가지고 여당은 협상을 하자고 한다"며 "합의가 안되는 안을 밀어붙이는 것은 탄핵을 피하기 위한 꼼수"라고 지적했다.

윤 대변인은 "대통령의 직무가 정지되지 않는다면 당장 특검에 영향을 가할 수 있는 문제가 생긴다"며 "구체적인 퇴진 절차도 없는 안을 가지고 협상을 하자는 것은 모순"이라고 말했다.

윤 대변인은 "탄핵안을 처리하는 것은 협상의 문제가 아니라 반드시 참여해야 하는 의무"라며 "특히 새누리당 내 비주류는 탄핵안 표결에 적극 참여하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장진영 국민의당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새누리당은 국민의 편이 될 것인지 부역자로 남을 것인지 선택만 남았다"며 "식물대통령이 돼버린 박 대통령에 대한 직무정지는 국정 정상화의 필수조건"이라고 주장했다.

장 대변인은 "국정정상화에는 여야가 있을 수 없다"며 "새누리당 의원들이 96% 국민들의 분노를 외면한다면 민심의 들불은 새누리당을 집어삼킬 것"이라고 경고했다. 


sanghw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