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與 "野 무조건 탄핵은 무책임…질서있는 퇴진 협의해야"

"엄중한 촛불민심에 정치권 응답, 국정수습해야"

(서울=뉴스1) 김영신 기자 | 2016-12-03 11:19 송고

 

새누리당은 박근혜 대통령 즉각 퇴진요구 6차 촛불집회가 있는 3일 "촛불민심을 엄중히 받아들인다"며 야당들이 대통령 '4월 퇴진'을 위한 협상에 조속히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광장에서 나오는 국민의 촛불민심을 엄중히 인식한다"며 "정치권이 이에 응답해 조속한 국정 수습책을 내놔야 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어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을 향해 "정치에서 '무조건'은 없는데 야당들은 계속 무조건 탄핵을 외치고 있다"며 "이는 전혀 책임있는 자세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정치는 상호가 협의·타협·양보를 해서 최적의 결과를 도출하는 것"이라며 "현 국정혼란의 타개책은 '질서있는 퇴진'이며 야당은 국정안정을 위한 이 협의 테이블에 같이 앉아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 의원 전원과 야권 성향 무소속 의원까지 171명은 이날 새벽 박 대통령 탄핵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야당들은 9일 본회의에서 탄핵안을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새누리당은 '4월 퇴진-6월 조기대선'을 당론으로 정하면서 이 일정에 합의하면 인용이 될지 장담할 수 없는 탄핵을 하지 않아도 된다고 맞서고 있다.

다만 새누리당 비주류는 "4월 퇴진에 여야 합의가 안되면 9일 탄핵으로 갈 수밖에 없다"면서 박 대통령이 4월 퇴진을 못박아 선언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eriwh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