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국민의당 "괴담유포 중단하라" 비난여론 진화 안간힘(종합)

安 "朴 4월퇴진론 꺼낸 적도, 與연대 생각한 적도 없어"
與원유철·김용태 주장에도 "공작정치" 발끈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2016-12-02 23:57 송고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을 비롯한 의원들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본회의 시작 전 대화하고 있다. 2016.12.2/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국민의당은 2일 '새누리당과 손잡고 탄핵 추진에 반대한다'는 의혹이 제기되며 여론의 뭇매가 이어지자 "조직적 괴담유포를 중단하라"며 비난여론 진화에 안간힘을 썼다.

특히 야권 잠룡인 안철수 전 상임 공동대표는 원유철 새누리당 의원이 자신이 박근혜 대통령의 '4월 퇴진-6월 대선'에 적극적으로 나온다고 발언했다고 일부 언론이 보도한 것과 관련, "악의적 괴담"이라고 일축했다.

전날(1일) 일부 언론이 원 의원이 "국민의당 의원 몇몇을 만났는데 '4월 퇴진-6월 대선'으로 빨리 날짜를 정하자고 하더라. 안 전 대표가 적극적으로 나온다고 들었다"고 발언했다고 보도한 것과 관련해서다.

안 전 대표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저는 4월 퇴진론은 꺼낸 적도 없고 새누리당과의 연대는 생각도 안 했다. 심지어 대통령의 퇴진과 탄핵, 강제수사를 가장 먼저 말했다"며 "조직적 괴담 유포를 중단할 것을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대변인단도 지원사격에 나섰다.

김경록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공작정치의 귀신이 되살아났느냐. 자당에 대한 음해를 중단하라"며 "정국이 요동치니 구태정치 전형이 되살아나고 있는 건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 비난이 무섭다고 거짓말까지 동원해 그 폭탄을 다른 당 의원들에게 넘기는 행태는 부끄럽기 짝이 없다"며 "보도내용이 사실이라면 원 의원은 국민의당과 안 전 대표에게 사과하고 최소한의 도리를 지켜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가장 먼저 대통령 퇴진운동을 당론으로 정한 것도, 국회 힘으로 탄핵을 추진하자는 당론을 정한 것도 국민의당"이라며 "온갖 음해와 비난을 감수하며 탄핵 가결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장진영 대변인은 새누리당을 탈당한 김용태 무소속 의원이 한 언론인터뷰에서 '국민의당과 새누리당이 대선 전 합치는 게 공공연한 비밀이었고 그 때문에 탄핵을 막았다'는 취지의 언급을 한 것에 "망언"이라고 강도높게 비난했다.

장 대변인은 논평에서 "새누리당을 탈당했는데 세간의 주목을 못 받자 관심을 끌기 위해 무리수를 두고 있는 모양이 애처롭다"며 "새누리당 전문인 음해와 공작정치 등 못된 것만 배운 김 의원은 그냥 새누리당으로 복당할 것을 권한다"고 쏘아붙였다.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도 이날 "어떠한 경우에도 (탄핵 가결을 위해)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의 표는 필요하지만 정체성이 다른 그들과 어떤 연대를 해 함께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smi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