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국민의당 '포스트 박지원 체제' 오는 5일 결정될까

朴 "오늘부로 잘렸어야 하는데…5일 중앙위서 확정"
비대위 '차기 김동철' 추대…'탄핵안 의결'전 교체연기 가능성도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박승주 기자 | 2016-12-02 13:02 송고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6.12.2/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회 체제'가 오는 5일 교체될 예정이다.

2일 국민의당에 따르면, 당은 오는 5일 중앙위원회를 열어 비대위가 차기 비대위원장으로 추대한 김동철 의원에 대한 임명 문제를 논의해 결론을 낼 방침이다.

앞서 당 비대위는 지난달 7일 현 시국의 엄중함을 감안해 내년도 예산안이 국회에서 통과되는 12월2일(법정처리시한)까지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의 임기를 잠정적으로 유임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은 바 있다.

박지원 비대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새해 예산안이 통과되는) 오늘부로 내가 잘렸어야 하는데 중앙위 요구가 있어 오늘 비대위에서 김동철 의원을 (차기 위원장으로) 추대하자고 했다"며 "중앙위에서 선출하면 그날부로 저는 안 한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당에서 합의한대로 하기 위해 오늘 전체 비대위원 명의로 김동철 비대위원을 차기 비대위원장으로 추대하기로 비대위원들이 의지를 표명해줬다"고 부연했다.

국민의당 당헌상 비대위원장 임명 권한은 중앙위에 있다. 다만 지난번 중앙위에서 중앙위 폐회 중 생기는 긴급사항 처리는 당무위에 권한을 위임키로 의결해 박 위원장은 이에 대한 유권해석을 유성엽 사무총장에게 일임했었다.

이에 사무처는 비대위원장 임명 권한도 당무위 위임 사항이라는 해석을 내렸다. 그러나 중앙위원들이 중앙위 소집을 모바일 메신저인 '바이버'방 등에서 당에 강력히 요구했고, 내정자인 김 의원도 중앙위 논의를 요청해 중앙위에서 확정키로 결론났다.

차기 비대위원장은 내년 1월15일로 예정된 전당대회 전까지 한달 반가량 당을 이끌며 전대 준비를 책임지게 된다.

다만 이날 야3당 원내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오는 9일 국회 본회의에서 표결키로 합의함에 따라 '박지원 체제'가 다소 연장될 가능성도 일부 점쳐진다.

오는 5일 중앙위에서 비대위원장이 교체될 경우 새로 임명된지 닷새만에 '탄핵정국'에서 제3당 수장으로 당을 이끌어야 하는 부담감이 있어서다.

일각에선 안철수계가 다수인 원외 지역위원장들의 반대로 김동철 의원의 차기 비대위원장직 인준이 쉽지 않을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당무위는 시도당위원장까지 포함한 약 100명의 당내 의결기구지만, 중앙위원회는 지역위원장까지 포함해 이보다 규모가 크다. 현역 의원이 38명뿐인 국민의당은 원내 지역위원장보다 원외 지역위원장이 많은 것으로 알려져있다.





smith@